유럽 도시 기행 1 - 아테네, 로마, 이스탄불, 파리 편
유시민 지음 / 생각의길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시민이 쓴 여행에세이이다. 기대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유명한 작가가 처음으로 쓴 여행 관련 책이니까. 나는 유시민이 쓴 책을 다 읽어 본 것도 아니고 굳이 찾아서 읽는 편도 아니며 그 사람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 그저 굉장히 아는 게 많은 지식인이이자 작가라는 것 밖에는 말이다.

 

그런데 기대를 하며 책장을 넘겨보면 넘겨볼수록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 마치 날림으로 지은 건물을 보는 것 같다. 어쩜 이렇게 보통 사람들이 쓴 여행 에세이보다도 못할까 싶다. 책을 쓰기 전의 사전 준비도 미흡한 것 같았으며 여행지 곳곳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별로 없다. 물론 에세이니까 그럴 수 있다. 그러나 블로그를 끼적거리는 수준에 불과하다. 매우 실망스럽다.

 

1권에서는 그리스 아테네, 이탈리아 로마, 터키, 프랑스 파리 총 네 개국의 네 도시를 담았다. 이 책을 읽기 바로 전에 김영숙의 <신화로 읽고 역사로 쓰는 그리스>를 재미나게 읽은터라 아테네에 대한 관심이 급 생기고 있을 때 유시민의 <유럽 도시 기행1>의 아테네 편 또한 기대하였다. 그러나 비교가 될 수 밖에 없다. 그저 일기 수준.

 

요즘 여행에세이가 많아서 평범한 에세이보다도 컨셉이 독특한 에세이가 더 재미있다. 예를 들면 가장 흔한 게 직장 때려치우고 여행을 한다던가 에어비앤비만 이용하면서 한 달 씩 다른 도시에 살아본다던가 하는 다양한 컨셉들 말이다. 오히려 그런 책들이 더 재미있다. 그런데 이 책은 아무 특색이 없다. 사람에 대한 에피소드도 전무하고 유적지와 도시의 역사에 대한 설명도 대충한다. 책에 나오지만 출판사에서 여행 지원비를 주니까 이때다 싶어서 부부여행 한건가. 

 

2권도 보나마나 실망스러울 건 뻔할 것 같다.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