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쉼표가 필요할 때 여행과 쉼표 1
꼬맹이여행자 지음 / 행복우물 / 2019년 1월
평점 :
품절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내로라 하는 직장에 취업한 저자는 5년 간 직장생활을 하며 '버티다가' 퇴사한다. 주변에서는 부러워하고 샘도 냈을만한 좋은 직장에 다니면서도 정작 본인은 행복하지 못한 5년 간의 삶에 대한 짧은 기록만 보아도 얼마나 그동안 갈등하고 마음고생을 했을지 느껴진다. 조직생활을 하기에는 어쩌면 너무 어린 나이가 아닐까. 개인적으로 보면 좋은 사람들이라도 사실 같은 조직에 몸담으면서 일하고, 한국사회 특유의 서열문화에 종속된다면, 그 조직은 경쟁이 난무하는 정글과 다를 바 없다. 성별과 나이에 상관 없이 말이다. 나 역시 어린 나이에 직장생활은 시작해본 것은 아니지만, 20대 후반과 30대에 걸쳐서 직장생활을 해보니 늘어나는건 어떻게든 조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발버둥치며 치사하게 살아가는 못생긴 아저씨들에 대한 트라우마와 사람에 대해서 냉정해지는 태도 등이다. 외모적으로는 점점 늘어나는 살들과 수면부족으로 거칠어지는 피부이며, 내면적으로는 하루 하루 똑같이 이어지는 너무나도 지루한 삶에 어떤 태도를 가지면서 살아야 되는지 늘 생각하며 멘탈 부여잡기에 집중되어 있을 뿐. 이렇게 보니 내 인생이 참으로 개탄스럽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다.

 

5년 전에 회사 워크샵으로 떠났던 세부 여행에서 여행의 매력을 알아버린 후로 이런 지루한 직장생활에서 시간만 되면 틈틈이 여행을 다니는 재미로 살고 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퇴사욕구를 주체할 수 없어서 퇴사 후에 여행할 나라들을 다이어리에 끄적이곤 했었다. 그런데 최근에 읽은 <돌아온 여행자에게>라는 책을 읽은 후, 퇴사만이 정답은 아님을 알게 되었다. 사실 인생에서 정답과 오답은 없지만, 굳이 정답에 가까운 답을 찾는다면 일상을 여행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 충실히 살아가는 것. 나 역시 불안하게 여행만 마음껏 하는 것보다는 아껴두면서 가끔 하는 여행에서 행복을 찾는 방향으로 전환하였다.

 

저자인 꼬맹이여행자는 나처럼 생각하면서 직장생활을 하기에는 생활이 너무 고통스럽게 보였다. 화장실에서 숨죽여 우는 적도 있었다는 건 직장이 편하지 않은 곳이라는 의미이다. 탄탄하고 연봉이 높더라도 마음을 괴롭히는 곳이라면, 나같아도 퇴사를 고민할 것 같다. 결국 우리는 행복해지기 위해서 일을 하는 것인데, 하루의 대부분을 지내는 곳이 행복하지 않다는 건 결국 내 인생 자체가 행복하지 않다는 것과 같다.

 

고졸로 취업했기에 퇴사를 해도 비교적 어린 나이인 저자는 그야말로 세계 다양한 나라를 여행한다. 비싸고 안락한 호텔이 아니라 카우치 서핑으로 숙박비를 절약하고, 여자로서 쉽게 가기 힘든 나라도 여행한다. 그야말로 제대로 된 배낭 여행자로서 여행하을 하는 것이다. 책장을 넘기며 점점 많은 나라와 많은 사람들로 인해 견문이 넓어지고 내적으로 단단해지는 그녀를 느낄 수 있었다. 세계여행을 끝낸 여행자를 한때는 히어로로 느낀 적이 있었다. 그러나 많은 책들을 읽어본 후, 꼭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확실한 건 여행을 하기 전과 하고 난 후 좀 더 강해진 나 자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언제나 느끼지만 여행은 삶의 '필수요소'이다.

 

어쩌면 쉴틈을 이용해 여행할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내 삶이 아주 불쌍하지만은 않은 것 같다. 내로라 하는 직장에 다니는 건 아니지만 3년 가량 나름 버틸 수 있었던 적당한 업무강도와 친한 직원이 있다는 것도 포함해서 말이다. 행복이란 별다른 게 아니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