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의 천재, 추사 김정희의 안목이 절대화되던 당시에 그에 필적할만한 또다른 인물들이 있었다는 사실이 흥미롭네요. 3강도 꼭 듣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강은 산수화, 특히 우리도 익히 잘 알고 있는... 정선과 김홍도의 그림들을 통해 조선의 진경을 만나보는 시간인가 보네요. 중국의 산수의 전통을 어떻게 계승해 그로부터 자유했는지, 그 과정과 결과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림으로 조선을 읽는다. 모든 예술이 그 시대를 반영하듯, 그림도 그러했다는... 화가와 그 화가가 그린 그림 속에 담긴, 조선을 함께 만나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설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연둣빛 바람!

 

5월이다,


찬란한.





그 노래는 어디서 왔을까 / 공선옥 / 창비 (2013)


오월, 광주.

그리고 공선옥.

과연 끝까지 읽을 수 있을까. 

많이 아플 것인데.




겨울잠, 봄꿈 / 한승원 / 비채 (2013)


동학농민전쟁을 제대로 다룬 소설이 나오길 기다렸다.

한승원 작가라면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몇해전 읽었던 <다산>을 떠올리면 더욱 더 그렇다.

정약용의 애잔한 유배길을 한승원 작가 덕분에 함께 따라갔듯...

전봉준의 처절한 처형길도 슬피 울며 따라가보자.



  

배를 엮다 / 미우라 시온 / 은행나무 (2013)


사전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란다.

이게 대체 이야깃거리가 될까 싶은데...

신기하게도 짧은 소개글만 봐도 미소가 지어진다.

분명 유쾌하고 사랑스러우리라는 확신마저 든다.

우리가 사용하는 말을 모아 편집하는 그들의 열정에 물들고 싶다, 어서.




나니와 몬스터 / 가이도 다케루 / 비채 (2013)


<바티스타 수술팀의 영광> 시리즈는 의학 추리소설 특유의 서스펜스를 잃지 않으면서...

유머러스한 캐릭터 묘사, 감동적인 드라마까지 놓치지 않는 인상적인 시리즈였다.

이 소설을 추천하는 이유 역시 바로 그 때문. 

<바티스타...> 시리즈를 쓴 가이도 다케루의 신작이라는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하랴.

게다가 이번에는 몇해전 전세계를 휩쓴 신종플루 소동을 풍자한 사회파 의학 미스터리라는데! 




아름다운 폐허 / 제스 월터 / 뮤진트리 (2013)


이 역설적인 제목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책소개를 잠시 보아하니...

풍광좋은 휴양지에서 찍은 할리우드 멜로 영화같은 줄거리던데...

과연 그림엽서 속 전형적 아름다움을 넘어서는,

폐허만이 가진 쓸쓸하고 애잔한 아름다움까지 담아내는데 성공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수꾼들]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밀수꾼들
발따사르 뽀르셀 지음, 조구호 옮김 / 책으로보는세상(책보세)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밀수꾼들 / 발따사르 뽀르셀 / 책보세


해양문학, 이라는 분류가 따로 가능하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 이 <밀수꾼들>이라는 소설을 통해. 그럼에도 소설을 다 읽고나서도 해양문학의 정의가 정확하게 무엇인지, 솔직히 알 수 없었습니다. <밀수꾼들>은 제가 막연하게 생각했던 '해양문학'과는 제법 거리가 있었거든요. 바다와 그 바다로 나아간 배, 그리고 그 배 안에 타고 있는 인간군상들을 통해 작가는 인간의 운명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너무나 간접적이고 비유적으로. 


거친 뱃사람들이 맞닥뜨리는 파도와 폭풍, 혹은 그들을 공격하는 해적과 원주민들. 그렇게 낯선 장소로 나아간 주인공들이 뜻하지 않은 위험을 맞닥뜨리며 절대 육지에서는 할 수 없는 모험을 하다 집으로 돌아오는 이야기. 그리고 여기에 조금 더 보태서 절대 도망살 수 없는 배 안에 모여있는 선장과 선원들의 각 캐릭터들 각자의 사연과 개별적인 욕망들이 부딪히면서 날것 그대로의 적나라한 인간본성이 드러나고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감도는, 바다 사나이들의 비릿한 짠내와 수컷들의 땀냄새로 가득한... 뭐 그런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 아마도 저는 이러한 이야기이기를 기대했던 모양입니다. 해양문학이라는 말, 거기에 <밀수꾼들>이라는 제목이...저를 착각하게 만들었을 겁니다. 비유와 상징으로 가득한 순수문학이라기 보다는 조금 더 대중적이고 읽기 쉬운 장르소설일 것이라 생각한 것이지요.


그런 탓인지, 솔직히 말씀드려 소설은 잘 읽히지 않았습니다. 끊임없이 등장하는 등장인물들의 이름과 사연을 꿰는 것은 갈수록 불가능해졌고, 누가 주인공이고 누구에게 이입하며 이 소설을 따라가야 하는지 점점 더 난감해졌습니다. 이들이 탄 배는 계속해서 지중해의 어딘가로 나아가고, 빨리 배에 실린 밀수품을 넘겨 각자의 욕망을 해소해야 하지만 자꾸만 이들을 가로막는 사건과 상황들이 발생합니다. 


이렇게만 이야기 하면 그래도 기본 줄기가 있고 하나의 이야기로 꿰어지는 듯 하지만... 시간이 가면 갈수록 이들이 마주하는 건 신화 속 세계의 어딘가처럼 보였고, 이들이 나누는 대화는 현실에 기반한 무언가로 들리지 않았습니다. 한번도 가본 적도, 그렇다고 틈틈이 접해본 적도 없는 지중해의 낯선 지명들, 솔직히 깊게 공부해 본 적 없는 그리스 신화에서 끌어온 비유와 상징들... 그렇게 지중해라는 바다 자체를 주인공으로 삼은 게 분명하다는 생각이 드는 이 소설을 저는, 끝내 마음 속 깊이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뒤에 가서 스페인 현대사, 즉 스페인 내전과 얽힌 사연들이 밝혀지는 순간에는 우리의 아픈 현대사가 떠오르며 조금이나마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일 수 있었고, 이들이 가려던 목적지에 도착하는 엔딩에서는 이들의 고단하고 기나긴 여정이 드디어 끝이 났다는 생각에 묘한 안도감마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낯선 세계, 막막한 고난과 마주한 인간들의 운명. 그럼에도 그 고난을 어떻게든 이겨내고 나면, 희미하게 나마 희망의 단초를 만날 수 있다는 확신. 작가는 지난 수천 수만년 동안 인간의 삶을 지탱해주던 터전이자 신들의 영역으로 숭배했던 지중해라는 공간을 중심으로 이러한 이야길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요? 제가 제대로 이해한건지는, 알 수 없지만.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