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릉~~ 따르릉~~
저녁에 전화올 곳이 없는데 전화벨이 울려 받았더니 알라딘 우체국택배가 온단다.
알라딘에 책을 주문한 적도 없거니와 우리집은 우체국택배로 안오던데...
그리고 잠시후 묵직한 상자 하나가 도착되었다.
알라디너님이 보내주신 선물이다.
이렇게 귀한 선물을 받아도 되는걸까?
우리집 주소는 어찌 알고 보내셨는지...



책을 받아들고 겉표지를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그분이 꿈꿔오신 <사람사는 세상>이 제목이다.
책장을 휘리릭 넘기며 사진을 훑어보다 몇몇 사진을 카메라에 담았다.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 노무현~~~
사진속에서는 이렇게 활짝 웃고 계시는데...



그렇게 고향에 남아 평범하게 살기를 바라셨던 분이다.



청문회가 그를 일약 스타로 만들었다고 하지만 그분은 그렇게 강한 분이기도 했다.



이제는 고인이 되신 두분의 대통령이 함께한 사진이 참으로 보기좋다.



아이의 사탕을 뺏어(?) 무는 재미난 모습도 갖고 계신 분이었다.

그리고............

책장을 뒤로 넘기면서 더 이상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가슴 한켠이 짜릿하더니 주루륵 눈물이 흘러 책장을 덮고 말았다.
그분을 대통령이라는 어려운 자리에 올려놓고,
적극적으로 지지하지 못한 미안한 마음이었을까?
힘든 시간을 격으실때 위로의 댓글이라도 한번 달지 못한 안타까움이랄까?
얼마나 많은 고뇌 끝에 선택하신 길인지 모르겠지만 그 분이 밉다.
저 사진집을 다시 펼쳐보기 위해서는 굳은 마음가짐이 필요할 것 같다.
그 분의 책을 여러권 보았지만, 역시 눈에 보이는 사진의 힘이 큰가 보다. 

오늘 형님이 광복절 특별사면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계실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0-08-13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멋져요

같은하늘 2010-08-13 15:47   좋아요 0 | URL
마음이 울컥해서 다시 펼쳐보려면 마음을 단단히 먹어야겠어요.ㅜㅜ

루체오페르 2010-08-13 15: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생각이 또 나서 마음이 짠하네요.

같은하늘 2010-08-13 15:47   좋아요 0 | URL
저도 휘리릭 넘기다 마음이 짠하고 눈물이 흘러서 책장을 덮었어요.
이 책을 다시 펼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할것 같아요.ㅜㅜ

pjy 2010-08-13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정치에 관해서는 진짜 모르지만--;
아주 간단하게 퇴임후 고향에 조금이라도 애정을 보였던 우리나라 대통령이 마지막이 그렇게 허무했다는거에 무척이나 안타깝습니다..

같은하늘 2010-08-16 23:49   좋아요 0 | URL
이 세상이 문제인거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