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꿈은 100개야 살림 1,2학년 창작 동화 2
원유순 지음, 연주 그림 / 살림어린이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집 큰 아이는 유치원 다니던 시절부터 장래희망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의사'라고 했다. 아이들은 꿈이 수시로 변한다던데 초등 2학년이 된 지금도 변함없이 '의사'이다. 좀 더 구체화된 것이 있다면 '이비인후과 의사'가 되고 싶단다. 아마도 어려서부터 많이 아파 수시로 병원을 들락거리고, 지금은 비염 때문에 이비인후과를 내집같이 다녀서 그런가보다. 얼마전에는 직업체험 테마파크인 키자니아에 다녀오더니 별별 직업이 다 있다며 신기해 했다. 하지만 역시나 꿈은 변하지 않고 '이비인후과 의사'였다.

그에 비해 다섯살 먹은 작은아이는 꿈이 수시로 변한다. 처음에는 형이 '의사'를 한다니 저도 의사를 하겠다 하더니, 그림을 잘 그린다고 칭찬해주니 '화가'가 되겠단다. 얼마후 아빠와 자동차 정비소에 다녀오더니 '자동차 정비사'가 되겠다 했다. 요즘은 월드컵으로 들썩이자 '힘센 축구선수'가 되겠다한다. 그러더니 오늘은 치킨가게를 해야겠단다. 이유인즉 치킨배달하는 오토바이가 멋있게 보여서란다. -.-;;; 황당한 이유로 꿈을 말하는 모습이 그저 천진스럽기만 하다.

주인공 미나도 여느 아이들처럼 해보고 싶은것이 많아 여러가지 꿈을 꾸는 아이다. 수업시간에 '우리는 자라서 무엇이 될까요?'라는 주제로 그림을 그리라고 하자 미나는 고민에 빠진다. 친구들은 한가지씩 직업을 선택해 그림을 그리지만 미나는 한가지를 선택 할 수가 없었다.



결국 미나는 자신이 하고싶은 모든 일을 그림 하나에 그려 넣는다.



그랬더니 친구들은 괴물같다며 놀리고, 선생님 마저 미나의 마음을 들어보지도 않은채 엉뚱한 짓을 한다며 꾸짖으신다. 선생님의 이런 모습에 내가 다 울컥해버렸다. 선생님은 이러시면 안되는거 아닌가?



그러던 어느 토요일... 부모님과 놀이공원에 간 미나는 여러색깔의 모자를 쓴 원숭이를 구경하고, 한 원숭이가 미나에게 빨간 모자를 씌워주면서 이상한 일이 생긴다.



모자의 색깔이 바뀔때마다 미나가 해보고 싶었던 다양한 꿈을 직접 체험해 보게 되는 것이다. 의사선생님, 피아니스트, 우주비행사, 모델 등 여러가지 체험을 해보지만 현실로 돌아오니 또 다시 친구들의 놀림이 이어진다.



거기다 선생님께서 마음데로 붙여놓은 미나 그림의 제목인 <꽃처럼 어여쁜 사람>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문득 꽃처럼 어여쁜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던 미나는 요술모자와 함께 다시 여행을 떠난다. 그곳에서 미나는 자신이 이룬 꿈을 통해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행복한 모습을 보게 된다.



결국 미나는 꿈을 꾸고 그것을 이루어 성공하는 것이 어떤것인지를 깨닫게 된다. 자신이 하는 일을 즐겁게 하면서 다른 사람들과 더불어 나누며 사는 것이 행복인 것을 알게된 미나는 앞으로도 더 많은 꿈을 꾸면서 희망찬 미래를 설계할 것이다.

변함없는 꿈을 가진 큰 아이도, 수시로 꿈이 변하는 작은 아이에게도 엄마인 나의 입장을 늘어놓지는 않을 것이다. 다양한 꿈을 꾸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성실한 모습으로 노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게 내가 할 일인것 같다. 우리 아이들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다양한 꿈을 갖아 주면 좋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호인 2010-07-02 2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릴 적 꿈은 많을수록 좋죠.
나이가 들어가는 요즘도 저의 꿈은 나날이 늘고 구체화되어 가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꿈은 많을수록 좋겠죠?
거창한 꿈도 좋지만 작은 꿈이라도 하나씩 달성하는 꿈이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같은하늘 2010-07-07 01:30   좋아요 0 | URL
나이가 들어도 꿈은 많을수록 좋겠죠?라는 말씀이 마음에 팍~~
제 꿈은 무엇인지 생각해 봐야겠어요. -.-;;

마녀고양이 2010-07-03 0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 딸 꿈은 변함없이 만화가였는데,,
요즘 자신의 한계를 느낀다면서 작가로 돌아섰습니다.
글 쓰는 일도 장난 아니니까, 곧 다시 돌변할겁니다. ㅋ

같은하늘 2010-07-07 01:31   좋아요 0 | URL
아이들의 꿈은 수시로 변한다하는데 우리 큰아이는 변함이 없어서 웃긴다 생각했어요. 그런데 코알라도 한때 그랬군요. 아마 우리아이도 공부가 힘들어지면 바뀌지 않을까요? ㅎㅎ

꿈꾸는섬 2010-07-06 0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1, 총 40839 방문
저 오늘 첫번째 방문자에요. 많이 바쁘신가봐요. 병 나신 건 아니겠죠?

같은하늘 2010-07-07 01:32   좋아요 0 | URL
저 밤새 꿈꾸는섬님 서재 지키느라 병났어요. 어떻해요? ㅎㅎ
그건 아니구요 큰넘이 오늘 기말고사라 공부 시키느라 바빴어요.

하늘바람 2010-07-07 12: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재미난 책이네요 공감도 가고요

같은하늘 2010-07-09 09:30   좋아요 0 | URL
태은이는 꿈이 뭘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