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이 발표한 모든 작품을 검토하여 백석 시의 정본과 원본을 확립한 시집이다. 이번에야말로 백석의 시를 제대로 알 수 있겠다 싶었다. 잘 알지는 못하나 그의 시를 읽으면 읽을수록 우리나라의 역사의 한 페이지에 있는 듯하다. 한국의 언어이지만 평안도의 사투리로 쓰인 시들은 다소 이해되지 않는 단어도 있지만 최대한 풀이하여 쓰인 시라 그 의미가 더 크다.


 

시집의 뒷부분에는 시가 발표된 원문이 표기되어 있어, 앞부분의 시와 비교할 수 있게 했다. 같은 언어인데도 시대에 따라 얼마나 달라지는지. 사투리 또한 이해 불가능한 것도 있어 단어를 알아가는 것 또한 의미 있었다.

 


 

 

아카시아들이 언제 흰 두레방석을 깔었나

어데서 물쿤 개비린내가 온다 (21페이지, 전문)

 


비 오는 날의 비 냄새를 좋아한다. 약간은 비릿한 냄새로 흙을 적시는 비가 냄새를 피워 올린다. 백석은 그 느낌을 개비린내라고 표현했다. 단순하면서도 명료한 시였다. 일주일 가까이 비가 내려 비 비린내를 맡을 새도 없었다. 대지를 적시는 풍경 앞에 서 있는 시인의 모습을 그려보게 된다.

 


별 많은 밤

하누바람이 불어서

푸른 감이 떨어진다 개가 즞는다 (47페이지, 청시靑?전문)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를 마신다

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 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 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99~100페이지,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부문)

 


백석의 이름만 알았을 뿐 백석의 시를 제대로 알지 못했다. 어느 때, 백석의 시 제목을 딴 출판사 서포터즈를 하며 백석 시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때는 전자책으로만 갖고 있어서 시의 실체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어 안타까웠다. 이제야 비로소 시를 제대로 읽는 느낌이다.


 

구신과 사람과 넋과 목숨과 있는 것과 없는 것과 한 줌 흙과 한 점 살과 먼 넷조상과 먼 훗자손의 거륵한 아득한 슬픔을 담는 것


 

내 손자의 손자와 손자와 나와 할아버지와 할아버지의 할아버지와 할아버지의 할아버지의 할아버지와 ....... 수원백씨 정주백촌의 힘세고 꿋꿋하나 어질고 정 많은 호랑이 같은 곰 같은 소 같은 피의 비 같은 밤 같은 달 같은 슬픔을 담는 것 아 슬픔을 담는 것

(135페이지, 목구부문)

 

 

 

백석 시에서 방언과 고어를 더러 구사해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말로 옮기는 작업이 피요했다고 한다. 낯선 단어지만 옛 사람들이 사용했을 단어를 비교해 보는 시간도 되었다.

 


백석의 작품을 더 알고 싶다면 저자 고형진이 엮은 백석에 관련된 책을 읽으면 좋을 것 같다. 정본 백석 시집외에도 정본 백석 소설?수필, 백석 시를 읽는다는 것, 백석의 연인 김자야 여사가 털어놓는 내 사랑 백석오 함께 읽으면 될 것 같다.













 

#정본백석시집 #백석시집 #백석 #고형진 ##책추천 #책리뷰 #도서리뷰 #시집 #시집추천 #한국시집 #한국시 #사슴 #나와나타샤와흰당나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07-12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백석시 좋아하는데 정본이 나왔군요. 나타샤도 좋고.ㅎㅎ 전 여우난골족이란 시가 그렇게 좋더라고요. 어린시절 기억때문인지. 아이 어릴적 준치가시랑 개구리네 한솥밥 그림책으로 보곤 했는데 … 좋은 책들 추천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