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결론부터 이야기하고 시작하는 소설이다.

아빠가 살인마이고 그 아버지 때문에 7년간 온갖 수모를 견디면 살아야 했던 아들의 이야기이다.

7년전에 어떤 사건이 있었기에 그 불행이 서원이를 따라다니는가?

세령시, 세령읍, 세령호, 그리고 세령이의 죽음

처음에는 그냥 아들이 정말 불쌍하다. 아버지 잘못 만나서 친척들에게 돌림을 당하고, 학교도 제대로 못 다니는 상황이 안타깝기만 했다. 그런데 승환이 아저씨를 만나고 7년전 사건과 관련된 여러가지 이야기를 찾아가면서 모든 수수께끼가 풀리면서 아버지를 이해하게 된다.

영세라는 인물은 정말 무섭다. 직업은 치과의사이고,  성격은 정말 철두철미하다. 부인이나 딸도 개인 소유물로 생각하고 자신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한다.'교정'이라는 단어가 정말 무섭게 느껴졌는데 '영구교정'이라는 말도 만들어냈다. 치아 교정이 아니라 성격이나 행동의 수정을 말한다. 이런 악마같은 인간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다.

범죄 스릴러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작품은 현재와 과거를 오가고, 승환의 자료를 통해 추리하고, 새로운 이야기들이 만들어져서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한 사람의 실수가 어떤 일까지 확대되고, 그 오해가 풀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한지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인간이 얼마만큼까지 악해질 수 있는지도 볼 수 있었다.  음주운전을 절대하지 말고, 사람은 겉으로만은 알 수 없다는 것도 배울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