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헨젤과 그레텔 이야기 - 서로 다른 입장에서 들려주는 이야기
브리타 슈바르츠 외 지음, 윤혜정 옮김 / 청어람주니어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헨젤과 그레텔은 정말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화이다. 

과자로 만든 집이나 마녀, 새엄마, 지혜를 써서 탈출, 보물을 차지하는 것 등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험의 요소를 많이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인형극이나 뮤지컬로도 많이 공연되고, 패러디되는 작품이다. 

예전에 아이와 함께 <헨젤과 그레텔> 뮤지컬을 본 적이 있는데, 마녀가 나와서 김치를 안 먹으면 잡아간다고 해서 며칠은 김치를 잘 먹은 적이 있다. 과자로 만들어진 집에서 살고 아이들을 잡아먹는 마녀란 정말 무섭지만 관심이 가는 인물이다. 

착하고 지혜로운 남매는 여러 역경을 극복하고 집으로 돌아와 아빠와 함께 행복하게 산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슬슬 식상해지면 다양한 모방작은 만들기 시작한다. 

이 작품도 일종의 패러디 작품이다. 시점을 바꾸어 이야기하는 내용이다. 이 작품에서 서술자는 둘이다. 

원래의 작품처럼 헨젤의 입장으로 서술하는 것과 마녀의 입장에서 서술하는 것이 같은 면에 나와서 비교하여 감상할 수 있다. 

마치 사건을 취조하듯 같은 상황에 대해 다른 관점으로 이야기한다. 그림이 상반되게 나와서 이해하기 쉽다. 

마녀입장에서의 서술은 동화라기보다는 완전 현실이다. 헨젤과 그레텔이 새엄마의 말을 듣지 않고 말썽을 피워서 여러가지 문제가 생긴 것이다. 마녀도 아이들을 잡아먹는 못된 존재가 아니라 오히려 아이들을 보호해준 사람이라는 것이다. 

이 동화에서 중요한 것은 같은 상황을 전혀 다르게 파악한다는 것이다. 

동상이몽,역지사지라는 한자성어가 생각난다. 같은 일도 사람마다 전혀 다르게 파악을 하고 그 사건이 결국에는 전혀 다른 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모든 상황에서 상대방의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초등학교 고학년 수준에서 시점에 대해 공부할 때 좋은 자료가 될 것이다. 헨젤과 그레텔의 잘못에 대해 편지를 쓰게 한다거나 마녀에게 그동안 오해해서 미안하다는 편지를 쓴다면 작품의 감상 폭이 더 깊어지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1-10-14 0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괜찮아 보이는 작품이네요.

오월의바람 2011-10-14 07:58   좋아요 0 | URL
패러디 작품 공부할 때 좋아요. 아기 돼지 세 자매, 늑대가 들려주는 아기 돼지 삼형제, 개구리 왕자 그 뒷이야기 등등과 함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