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의 소원 마루벌의 좋은 그림책 7
하이디 홀더 글.그림, 이명희 옮김 / 마루벌 / 1996년 2월
품절


보통 '까마귀'라는 새는 아주 나쁜 인상을 갖는다. 까악까악 울면서 시꺼멓게 떼지어 날아다니면 불길한 느낌을 준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 그림책의 까마귀는 너무나 착하다. 자신이 갖고 싶은 것을 양보하고 친구들의 소원을 들어준다. 그리고 끝내는 자신의 소원도 이루게 된다.

까마귀는 반짝이는 물건 모으기를 좋아한다. 금박지, 열쇠, 핀, 구슬, 가위, 숟가락, 포크까지

어느 날 먹이를 찾으러 갔다가 올가미에 갇힌 백조를 보게 되고,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위로 백조를 구하게 된다. 어떤 것을 바라지 않았지만 백조는 자신을 구해준 보답으로 별가루를 받게 된다. 소원이 이루어지는 별가루...

그러나 착한 까마귀는 힘들어하는 친구들을 만나게 되고 자신의 소원도 중요하지만 그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자신의 별가루를 나누어준다. 꼬리가 짧아 고민하는 쥐, 선물을 살 돈이 없어 고민하는 개구리, 친구가 없는 토끼에게 별가루를 나누어준다.
그리고 소원을 이룬 친구들의 모습을 지켜본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소원을 이루게할 별가루가 없다는 것을 알고 힘들어한다. 정작 자신은 외롭게 혼자 밤을 지새다가 우연히 별가루의 아주 작은 흔적을 발견하게 되고, 아주 소중히 소원을 빈다

아주 소중히 자신의 소원을 말한다.
"젊었을 때처럼 멋지고 아름답게 해주세요."
다음 날 아침, 까마귀의 소원이 이루어진다. 깃털은 윤이 났고, 부리는 보기 좋게 매끈했다. 까마귀는 그의 소원을 성취하고 창공을 향해 날개짓을 한다.
내용은 전형적인 권선징악의 내용이지만 착한 마음을 가지고 누군가를 끊임없는 돕는 까마귀를 보며 감동을 받는다.
내용도 내용이지만 그림이 정말 좋다.연필로 그린 선들이 잘 보여서 마치 내가 그림을 그리듯 꼼꼼이 읽을 수 있는 멋진 그림책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0-08-07 14: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표지는 낯익고 내용은 낯서네요. 좋은 내용으로 접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