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해서 즐거운 협동학습
정문성.조성태.서우철 지음 / 테크빌교육(즐거운학교) / 2010년 6월
평점 :
절판


학생들과의 의사소통이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 나와 아이들이 많이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 내가 무언가를 가르칠 수 있는 시기가 아니라는 생각도 많이 든다.학생들의 집중력이 많이 떨어지고 특히 남학생들은 도대체 수업에 집중을 하지 않는다. 수업시간 내내 영혼을 빼앗기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내가 투명인간인가 괴로울 때도 있다. 

보다 효과적이고 재미난 수업을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방학 때면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좋은 연수를 찾아 헤맨다. 나의 교수법을 향상시킬 만한 좋은 연수를 찾아 헤맨다. 그래서 이번에는 <교수학습을 위한 한글, 엑셀 연수>를 하나 듣고, <함께해서 즐거운 협동학습>연수는 원격연수로 듣게 되었다. 이러닝 품질인증 우수 콘텐츠로 선정되었다는 수상경력뿐만 아니라 모둠활동이나 협동학습에 대한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평소에는 수업분위기가 흐려져서 모둠학습을 별로 하지 않지만 이제는 내가 혼자 수업진행하는 것이 더 힘들다는 생각이 든다. 협동학습을 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교사가 준비할 내용이 더 많다. 혼자만 알고 사는 학생들에게 사회적 기술을 미리 훈련해야 하고 모둠도 이질 집단으로 설정해야 하고 교사가 모든 모둠의 활동을 관찰하고 피드백해야 하며 격려와 칭찬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몸이 열이라도 모자랄 상황이다.  

하지만 협동학습을 제대로만 하면 이보도 좋은 것이 없다. 교사에게 다양한 수업방법을 제공해주고, 타인을 배려하는 태도를 길로주며, 고급사고력을 길러주고, 원만한 대인관계능력을 익힐 수 있다. 또한 추상적인 사고력, 긍정적 자아개념, 소속감을 숨어줄 수 있다. 나도 우리 아이의 어떤 선생님이 협동학습을 해서 우리 아들을 교육시켜주었으면 하고 바란다. 내가 하기는 너무 힘드니 말이다. 

하지만 조금씩이라도, 단원을 마무리 하는 단계에서라도 협동학습을 실시해 볼 생각이다. 

협동적 분위기를 만드는 방법으로 1. 돌기-얼음-짝 2.코너학습 3. 가치수직선 4. 나는 누구인가 5. 카세트 테이프를 이용한 탑쌓기, 도미노 놀이, 비석치기, 가위바위보 놀이도 적응시간에 해볼 만하다. 

모둠을 세우기 위해서 종이로 공을 만들어 던지며 질문을 하고 대단하는 활동도 재미있게 할 수 있겠다.창문 만들기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는 방법도 아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그래도 교실이 혼란스럽다면 2명이 한 조가 되어 실시하는 짝과 함께도 아주 좋다. 서로 다른 부분을 공부하고 가르쳐주는 나도 선생님 활동, 짝의 의견을 대신 말해주는 짝 대변인, 생각교집합도 간단히 학습지 한장으로 활동하기 아주 쉽다. 

그리고 모둠활동을 하고 발표하는 방법은 아주 단순하게 모둠원이 모두 나와 발표하거나 모둠장이 나와서 발표하는 방법밖에 몰랐는데 가고 남기, 모듬 동심원, 교관활동들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학생이 정말 역동적이고 동시다발적으로 학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매 수업시간마다 쓸 수 있는 방법으로 '같은 생각 앉기'가 있다. 모두 일어선 상태에서 한 학생이 어떤 주제에 대해 말하고 그 학생의 의견과 동일한 학생만 앉게하고 생각이 다른 학생은 그대로 서서 자신의 의견을 밝히는 것이다. 물론 부끄럼을 많이 타는 학생은 그냥 앉아버리겠지만 익숙해지면 끝까지 서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텔레비전에 나오는 서프라이즈의 "진실 혹은 거짓"도 학습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학생들이 자신의 신상이나 아니면 수업 내용에 대해 2개는 진실을 쓰고, 1개는 거짓을 만들어서 문제로 출제하고 다른 친구들이 손가락으로 거짓을 맞추는 게임이다. 문제를 출제도 하고 발표도 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토의토론도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신호등 색깔로 의사를 표현하게 하는 방법, 피라미드 식으로 의견을 좁혀가는 토의토론, 4명이서 찬성, 반대,심판,사회로 역할을 나누어 돌아가면서 역할을 수행한다. 심판이 찬성과 반대자의 의견을 듣고 보다 합리적인 의견을 선택하는 활동이다. 이때 찬성의 의견을 듣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흥"하고 반대의견자에게 몸을 돌린다. 이런 활동들이 토의 토론의 조금은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게 하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겠다. 

말하기 수행평가에 대한 팁도 얻었다. 어떤 그림을 제시하고 그 그림을 1분정도 보고 자세히 표현하게하는 활동 서로 다른 그림을  그리게 하고 자신이 가진 그림을 설명하여 한 모둠이 이야기에 맞는 그림 순서를 맞추는 활동, 듣고 그리기 활동, 같은점과 다른점 찾기 등등도 말하기 활동에 아주 좋겠다. 

그리고 단원학습이 끝났을 때 중요한 단어로 이야기를 만드는 활동도 아주 재미있게 할 수 있겠다. 각자 돌아가며 쓰면 다른 사람의 글도 읽고, 자신의 생각도 표현하고 글의 완성도도 높일 수 있다.  

2011년도에는 연구수업을 할 차례가 되었는데 이 책에서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남학생들이 좋아하는 게임처럼 재미난 수업을 해볼 욕심이 크다. 하지만 머리속은 복잡하다. 학생들이 소란스러워지고 자기욕심을 차리고 싸우고 ...... 

하지만 또 다시 시작하면 된다. 수업이 되지 않는 방법을 하나씩 알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수업이 잘 되는 방법도, 나만의 노하우도 생길테니까. 협동학습 한 번 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