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가게
장 퇼레 지음, 성귀수 옮김 / 열림원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에 했던 시트콤 중에서 <프란체스카>라는 것이 있었다. 김수미도 나오고 영화배우도 나오고 신해철도 나왔는데, 드라큐라들이 인간처럼 생활하면서 생기는 헤프닝이 나오는 작품이었는데 처음에는 정말 이상해서 낯설었는데 보면서 그 기상천외함에 재미를 느꼈었다. 

이 작품도 마찬가지다. 제목부터 이상하다. 눈길을 끌었는데 읽으면서도 무척 신기했다. 

자살하는 사람들을 돕는 자살용품을 파는 가게라. 

클레오파트라는 독사에게 물려서 죽고, 사포는 절벽에서 떨어져 죽고 자살의 역사를 알고 있다. 

동맥절단용 면도날, 목매다는 밧줄,할복자살세트,만지는 독약, 흡입하는 독약,먹는 독약, 모래상인, 죽음의 키스, 다이나마이트가 장착된 완전밀폐 오토바이 안전모, 투신용 블록,앨런 튜링 상품(정물화 그리고 사과 먹기) 등등 상상만으로는 죽음을 유도하는 상품들이다. 

현실세계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할 물건을 상점에서 취급하는 것이다. 

온 가족이 비관적이고 우울하지만 오직 막내 알랑 만이 희망을 이야기하고, 웃음을 간직한 채 살아간다. 

아버지가 편찮으셔서 잠깐 누워계신 며칠동안 알랑과 나머지 가족들이 자살가게를 살자!가게로 만들어버린다. 

물건을 납품하던 가게는 바꾸고 자살가게를 코믹한 물건들로 바꾸어버린다. 그리고 모두가 희망을 이야기한다. 

아버지의 말처럼 "인생은 한 번 죽지, 두 번 죽지 않는다." 한 번 사는 인생에 대해 후회하지 않도록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정말 반대로 이야기하는 책이다. 죽음을 이야기하면서 삶을 더욱 절심히 바라게 하는 책이다.독창적이고 신선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