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 VivaVivo (비바비보) 14
쿠로노 신이치 지음, 장은선 옮김 / 뜨인돌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학교에 들어간 주인공 스미레는 이제 부모가 원하는대로만 하고 싶지 않다. 

중학생이 된 후 반항하는 방향으로 차근차근 나아가고 있다. 포멧몬처럼 진화하기 시작한다.

친구들과 친해지기 위해 날라리가 되기로 결심했다.

학교의 수업을 지루하기 짝이 없다. 그래서 일부러 치마도 짧게 입고, 머리도 염색하고 화장도 하고 인싸되기를 시작한다.

드디어 가장 인기 있는 아이와 친구가 되었다.

신고식처럼 번화가로 같이 나간다. 번개팅도 하고 선물도 받는다.

그런데 그런데 그게 이상하다. 이게 맞나 갈등한다.

 

이건 아니라고 스미레의 편을 들어준 친구가 있어서 다행이다.

흔들리지만 뽑히지 않아서 다행이다.

멋있어 보이는 일들을 따라하지만 그것이 좋지만은 않다는 것을 아픈 경험으로 알게 되어 그나마 다행이다.

5년만 지나도 그것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을텐데. 겪을 걸 다 겪어야 한다는 것이 지켜보는 입장에서 힘이 든다. 그래도 그렇게 자꾸 해보겠다는데 막을 방법도 없다.

불로 뛰어드는 불나방처럼 위태롭게 바라본다. 다른 한편으로는 점프점프하는 모습을 귀엽게 바라본다.  

그렇게 여러가지로 해 볼수 있는 것이 그들의 특권이니 어쩔 수 없다.

작품 제목에서도 희의적이고 관조적인 느낌이 든다.

인싸되기를 원하는 학생들이 읽고 그 미래를 미리 보면 좋겠다. 간접경험으로 모든 것이 채워지지는 않겠지만 부모나 교사의 말보다는 조금은 재미있게 다가올 것 같다.

하루에 여섯시간이나 권태에 몸부림치며 지내다 보면 종례가 끝나자마자 폭발하게 되어 있다.

난 절대로 그 무렵의 나를 잊지 않는다. 그런 경험 덕에 지금의 내가 있는거니까. ‘스미레, 정말 애썼구나.‘라고 열네살의 내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싶다.

부모 편에선 아이가 언제까지나 품 안의 아기로 있어야 안심하겠지만 웃기지 말라고 자신들은 모두 진화하는 거란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