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교육 두 번째 이야기 - 꼴찌도 행복한 교실
박성숙 지음 / 21세기북스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정한 교육에 대한 고민들로 이런 외국의 교육사례들을 찾아 보기 시작한 것 같다. 아이들이 행복하지 않고 부모들이 사교육 걱정에서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교육시스템이 어느 나라에 있을까?

독일이나 덴마크 등에서 그 우수 사례들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이후 모든 것을 정비한다. 지식위주의 경쟁교육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깊이 깨닫고 인간의 행복, 진정한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춘 교육을 생각한다. 건강을 제일로 생각하고 인생에서 공부보다 중요한 것을 하나하나 깨우친다.

1. 민주시민으로 성장하기 위해 학생회에 엄청난 권한을 주고 학교의 작은 야당으로 활동하도록 한다. 학생회장은 교육청, 교장 ,교사를  상대로 학새으이 권익을 대변할 수 있으며 이들의 처신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언제라도 당당하게 시정할 것을 요구한다. 18세가 되면 선거권이 주어지고 운전면허를 소지할 수 있다. 부모의 허락없이도 동거나 결혼도 할 수 있다.

2. 시험제도로 주제를 중심으로 장문의 텍스트를 작성하도록 하고 30분 정도 스피치를 하도록 한다.

3. 학교폭력에 대해서도 사회 전반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뤼틀리 학교의 사례는 그 지원의 광범위함을 보여준다. 학교에 상근하는 네 명의 사회 복지사가 상담은 물론 휴식 시간에 운동장에서 학생들과 놀아주기까지 할 정도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또한 학생들이 분쟁조정 교육을 받고 자격증을 취득하여 학급에서 일어나는 사소한 싸움을 중재하고 당사자들이 스스로 대화를 통해 해결한다. 또한 베를린 주 정부와 수많은 교육자와 사회학자들의 조언이 있었고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었다. 막대한 예산이 정확하게 아이들의 교육 환경을 개선하고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로 투입이 되었다. 학교 폭력에 대한 사회의  총체적인 지원이 학교와 아이들을 어떻게 바꾸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다.

학교폭력 예방 교육에 있어서도 일회적인 교육이 아니라 멘탈 트레이닝을 한다. 페어플레이 정신을 교육 하고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4. 직업교육이 경쟁력이다. 독일 기업은 직업 교육을 통한 전문가 양서과정에 적극 참여 하면서 기억에 어울리는 맞춤형 인력을 키워낸다.  아추비라는 직업 학생으로 계약을 하고 취업을 한 후 자신이 배우고자 하는 학과가 있는 직업 학교에 등록하고 일주일에 이틀만 등교한다. 학교에서 배우 ㄴ이론을 산업 현장에 바로 적용하고 스스로 실무와 이론의 간극을 경험하여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나가면서 전문가가 되는 과정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학벌보다 실력이 우선인 사회, 등록금이 없는 대학등을 실현할 수 있다.

5. 교원없는 교육은 없다.

페어바이중이라는 독일교사에게 있는 징계권이 특징적이다. 수업을 방해하는 학새의 수업권을 박탈하고 퇴학까지 시킬 수 있는 권리이다. 트레이닝 교실을 운영하여 학교 부적응 학생에게 사회성과 인성을 키워주도록 교장이나 학교 폭력 전문 교사가 담당한다.

다양한 독일 교육의 내용을 볼 수 있는 좋은 책이다. 

 

학생회장 등 학생회 임원은 학교를 대표해서 학교 밖의 정치적인 문제, 교육 분야의 정치적인 부분에대해 발언하는 것을 허락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