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비부인에, 쓰는 것은 문제가 있다. 나는 이걸 이선옥님의 안내메일을 받고 유튜브로 봤다.

http://leesunok.com/archives/2840

여기서 보고는 유튜브로도 가서 댓글들도 봤다. https://www.youtube.com/watch?v=3EtCmXpaMCk

장혜영의원의 입장문을 보고도 나는 페미니스트들과 의견이 달랐고,

https://blog.aladin.co.kr/hahayo/12343250

낙태와 관련해도 나는 달랐다.

https://blog.aladin.co.kr/hahayo/12210402

이런 저런 과정에서 나는 더이상 내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로 정의하지 않는다.

 

협상의 테이블에 앉을 때, 상대와 나는 동의된 목표가 있어야 한다. 국가 간 협상이라면 '전쟁은 안 돼!'라는 정도의 공감대, 국가 내 이익단체 간의 협상이라면 '국가는 필요하고, 국가는 약자를 보호해야 한다'정도의 공감대는 있어야 협상이라는 걸 할 수가 있다.

국가가 망하던지 말던지, 뭔 상관이야, 라고 하는 사람이라면 국가의 어떤 결정에 함께 할 수 있을까. '국가는 필요하고, 국가는 약자를 보호해야 한다'에는 동의하지만 의제 안에서, '약자는 바로 나!!!!'고 인정하지 않는 너는 나쁜 거라고만 주장한다면 그게 국가라는 이 다양한 사람들의 공동체에서 진지하게 들어야 하는 말이기는 할까? 그 사람을 협상 테이블에 앉게 해야 할까? 뭐라도 그 사람에게 국가를 운영하게 해야 할까?

 

백분토론에 이선옥작가의 말들이 나의 어떤 답답함에 대해 말하고 있는 거 같아서 좋았다. 책들로 여러 번 정리한 간결하고 분명한 말들을 여러 사람들이 들었으면 좋겠다.

토론자로써 우석훈 교수나 장혜영의원은 너무나도 준비도 안 되어 있고, 논리도 빈약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