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체 : 3부 사신의 영생 - 완결 지구의 과거 3부작 3
류츠신 지음, 허유영 옮김 / 단숨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가 면사무소에서 운영하는 요가교실에 다니면서, 그런 식으로 진행되는 각종 교실 발표회 자료집을 가져다 놨다. 거기 실린 서예반 작품 중에 '구름은 바람없이 못 가고, 인생은 사랑없이 못 가네'라는 글귀가 있었다. 뭔가 아련하고 부끄러워서 마음 깊이 감춰두었었는데, 책을 읽는 내내 머릿 속에 맴돌았다. 

거대한 우주 대서사시를 읽으면서 나는 내내 저 글귀가 떠올랐다. 

아마도 류츠신도 알 거 같아서, 이 글의 원전은 아마도 시경이 아닐까 싶어서 검색도 했다. 시경은 못 찾고, 패티김의 인생은 작은 배,라는 노래를 찾았는데 역시 노래 전체도 삼체 3권을 연상시키는구나. 시대를 거슬러 살아 남은 노래가 다시 노래가 되고, 저기 거대한 우주 대 서사시가 되었나, 싶다. 시간의 강을 딛고 선 인간에 대한 묘사나, 우주로 나가는 이유, 그 모든 촘촘한 배경들이 노래 하나로 압축되었다고까지 느낀다. 


인생은 작은 배 - 김지평 작사/박춘석 작곡/패티김 노래

구름은 바람없이 못 가네/천년을 분다 하여도

인생은 사랑없이 못 가네/하루를 산다 하여도

지금 우리들이 타고가는/시간이라 하는 무정한 배

미움을 싣기에는 너무 좁아요/그리움만 실어요

구름은 바람따라 떠나도/별빛은 그 자리 있고

인생은 세월따라 떠나도/사랑은 그 자리 피네

지금 우리들이 타고 가는/시간이라 하는 무정한 배

미움을 싣기에는 너무 좁아요/그리움만 실어요

구름은 바람따라 떠나도/그 하늘 그냥 푸르고

인생은 세월따라 떠나도/그 마음 그대로 피네


끝없는 진보를 의심하면서, 과학의 발달이 인간을 더 나아지게 할까도 회의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속을 수 있을 만큼 치밀해서 재미있게 읽었다. 2권을 읽고 우주가 '암흑의 숲'인 게 싫다고 했지만( https://blog.aladin.co.kr/hahayo/9440691 ), 이건 역사 속에서 식민지를 겪었던 누구라도 가질 수 있는 버려서는 안 되는 태도라는 생각도 한다. 우주에 대한 이야기가 인간에 대한 이야기로 읽히고, 지금 인간의 세상에서 만나는 장면들과 겹친다. 전쟁난민들과 이민자, 1세계의 어떤 부에 대한 태도, 우주로 뻗는 태도를 경계한다. 시간의 강을 벗어나 서겠다는 마음이 나에게 없고, 그걸 선택할 수 없는 시대라는 게 다행이다. 

산다는 게 오히려 수동적이라고 생각하는 나는, 거대한 우주 속에 벌레라는 것을 알고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여성화된 인류에게 하는 지자의 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잊지 말아야 하는 태도같아 옮겨놓는다. 

˝생존 자체가 행운입니다. 과거에 지구에서 그랬듯이 지금 이 냉혹한 우주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언제부턴지 모르게 인류가 환상을 품기 시작했습니다. 생존을 아주 당연한 일로 여겼지요. 이것이 바로 당신들이 실패한 근본적인 이유입니다. 이 세계에 다시 진화의 깃발이 올라가고 여러분은 생존을 위해 싸울 것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여러분은 모두 마지막에 남은 5000만 명에 속하길 바랍니다. 식량에 잡아먹히지 말고 여러분이 식량을 잡아먹으십시오.˝- P26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