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나를 만드는 오직 66일
자브리나 하아제 지음, 오지원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책의 제목이 66일인 이유는, 새로운 행동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데 21일, 습관으로 만들어지는 데 66일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 뇌는 기존 행동을 바꾸는 것을 불편해 해서, 새로운 행동을 하도록 동기체계를 '재설정'해야 하는데 그 시간이 또 66일이라고 하네요. 66일은 과학적 실험을 통해서 정해진 것이라고 하구요.


저는 4일차 <자신감 체크>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그 안에 '몇 가지의 작은 성공'에 관한 경험이 나옵니다. 그 부분을 보면서, 과거에 제가 했던 '작은 성공'들과 '작은 실패'들을 동시에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아싸~공통점을 발견했습니다.


'작은 성공'들의 공통점 :

1. 함께 지지해주는 사람들이 있었다.

2. 한 주제에 몰입해 있었다.


과거에,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500명까지 간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채식 vegan'에 관한 주제로 매일 제가 먹는 채식 음식들과 요리법들을 포스팅 했었어요. 그때, 채식문화가 우리나라에 생소할 때라서, 자연히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채식을 하고 있던 외국인들을 알게 되었고, 그분들이 저를 많이 지지해 주었어요. 


그리고, 주제가 '채식vegan'에 몰입되어 있어서, 한국 뿐만 아니라 핀란드, 영국, 캐나다, 미국, 대만, 홍콩 등 전세계에서 '채식'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팔로워 해주셨어요. 


2년전, 다이어트를 하면서 개인 트레이너에게 3개월간 수업을 받은 적이 있었어요. 그때, 체중 감량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몸까지 건강해졌죠. 저의 의지도 강했지만, 식단까지 챙겨주고, 지칠 때마다 격려와 응원을 해주는 트레이너가 없었더라면, 힘들었을 거예요.


그리고 8일차 내용중 장애물Obstacle 과 그에 따른 플랜B에 관한 부분이 좋았습니다.


<나의 장애물과 그에 따른 플랜B>



1. 내가 원하는 모습이 될 거라는 기대감이 없다.

-> 내가 원하는 모습을 구체적으로 시각화해서 자꾸 생각하며 기도하자.

2. 스트레스에 약하고, 회복탄력성이 적다.

-> 계속 걱정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직장일은 딱 끊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일단 그날 과제를 할 때는 미뤄두자. 그 다음에 수다로 풀거나, 성경을 읽자

3. 체력이 떨어진다.

-> 나이가 드는 걸 받아들이자. 체력이 안되면, 누워서라도 하고, 조금이라도 하자.

4. 가족들 변수가 생긴다.

->이건 어쩔 수 없다. 가족들 일을 하고 난 후 , 조금이라도 하자.


<오직66일>의 10일 도전을 끝난 소감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 책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처음부터 무작정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초기 10일 동안, '확신과 마음 바꾸기'와 '계획과 구조 세우기'와 같은 마음을 준비하고 주위 상황을 목표에 맞게 설정해주는 단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로, 나의 과거의 성공과 실패의 경험을 돌아보며, 그 원인을 분석하고 발견할 수 있었던 점이 좋았습니다. 지속가능한 목표 설정과 나를 지지해주는 사람들의 격려가 나의 비법인 것을 발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만약 계획대로 되지 않았을 때의 '플랜B'를 미리 예상해두는 것이 참 좋았습니다. 다이어트 성공후, 스트레스후 다시 폭식을 시작했을 때, 만약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플랜B'가 있었더라면, 요요는 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비단, 목표뿐만 아니라, 내 인생의 감추고 싶은 어두운 부분이 드러날 때 그에 대한 플랜B를 미리 세워둔다면, 미래의 나가 현재 혹은 과거의 나에게 참 고마울 것 같네요.

새로운 행동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는 데 21일, 습관으로 만들어지는 데 66일이 걸린다.

우리 뇌는 기존 행동을 바꾸는 것을 불편해 한다. 따라서 새로운 해동을 하도록 동기체계를 ‘재설정‘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인벤토리에 구글을 담다 - 일상의 반전을 만드는 구글 이노베이터의 도구 활용법
박정철 지음 / 프리렉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G suite for education 과 구글 클래스룸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가장 많이 들어본 이름이 박정철 교수였다. 그는 우리나라 최초의 구글 이노베이터 이다.

이 책의 내용은 구글의 여러가지 도구들을 활용하여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사는 저자의 삶과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구글의 선한 철학에 관한 것이다.

네이버에서 구글로,
엑셀에서 구글시트로,
ppt에서 구글슬라이드로,
한글에서 구글문서로,
캐나다에서 맛본 구글맵스와 구글클래스룸의 힘,
구글에서 '저장' 버튼을 찾으려는 습관이 점차 사라지며 ㅋㅋㅋ

구글이라는 플랫폼을 통해서 새로운 세상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나는 비약이 좀 심함 🤗)

이 책의 마지막 부분에 자신의 불운(?)한 삶에 대한 저자의 대처하는 자세와 태도가 인상적이었다. 그 현실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알게되어진 구글 클래스룸과 구글의 세계~

이제는 이 저자에게도 구글과 함께 행운의 삶이 계속 되어지길 바래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글 클래스룸 실무 레시피 - 스마트 교육을 위한 21세기 교실 가이드북
엄주홍 외 지음 / 프리렉 / 2017년 8월
평점 :
절판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학교 수업을 구글 클래스룸으로 관리하고 구글 클래스룸으로 연동되는 앱과 플랫폼들을 설명해주는 책이다.

​다음은 인상적인 부분들을 정리해본 것이다.

<플립 러닝 레시피>

•온라인 강의용 슬라이드 제작
•온라인 강의용 동영상 제작 : Nimbus
•유튜브에 업로드 -> 구글 클래스룸으로 공유
•학생들이 보고 왔는지 확인하기 위한 간단한 퀴즈 : 소크라티브
•활동 : Art & Culture 활용해서 검색후 전시된 곳 찾기

<오페라의 유령을 찾아서>

• 오페라의 유령 감상
• 가르니에 오페라 극장 -> 동영상 수업 올리기
• 퀴즈 : 소크라티브
• 교실 내 활동
- 구글 아트 앤 컬처 -> Paris opera house 검색
-유튜브에서 백조의 호수 발레 감상
-가르니에 극장의 아래 호수로 검색


~ 구글 아트 앤 컬쳐 : 예술 역사 사회 등 자료등이 3D와 정밀한 검색으로 무척 좋은데 수업시간 적용이 고민이 된다

한국 문화유산 구글서 실물처럼 본다…'코리안 헤리티지' 오픈


~ 미술

• 재료 감상 수업
• zoom view 퀴즈 : 재료
• 자료 검색 및 토론 : 유화 수채화
• 직접 그려보기 : Google drawing

~ 역사 과학 미술
• 선사시대 학습
• 관련 유물 조사
• 관련 과학적 지식 탐구
• 직접 만들어 보기

​~ 구글 공인 교육자 되는 법

많음 도움이 되었다. 덕분에 구글 문서로 quiz도 만들어보고, 유튜브에 자료도 업로드 해보았다.

​2017년 출판이라, 책에서 소개된 유튜브 크리에이터 스튜디오가 현재는 많이 축소되어져 있어서 좀 불편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실의 미래 구글 클래스룸 - 수업에 활기를 불어넣는 스마트 교육의 도입과 관리
Google Educator Group South Korea 외 지음 / 프리렉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캐나다 연수시 구글 클래스룸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학교를 보고 교사들의 업무경감과 개별화교육이 크게 와닿았다. 한국에 오니 구글 클래스룸은 시작이 되고 있었다. 구글 클래스룸에 대한 한글 책은 거의 전무하고 이 책 밖에 없다. 이 책은 구글 클래스룸을 시작하기 위해 G Suite for education을 도입하고 구축하는 방법이 매우 자세히 설명되어 있어서, 책이라기 보다 마치 운영 안내서 같은 느낌이 든다. 다시말해 구글 클래스룸 관리에 관한 부분을 소개하고 있다. 오로지 이 책만 믿고 G Suite을 시작해보는데 나의 도전이걱정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
월급쟁이 부자들 카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절판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단 이 책을 읽기 전부터 신뢰가 되는 부분이 2가지가 있었다. 첫 번째는,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네이버 대표 카페 월급쟁이 부자들의 회원들과 함께 만든 가계부 책이라는 것과 두 번째는 믿고 보고 읽는 위즈덤 하우스출판사의 책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두가지 이유로 서평단에 꼭 뽑히고 싶었는데, 1001의 경쟁력을 뚫고 서평단이 되니 기쁘기도 하면서 책임감도 느껴진다.

 

표지에도 있듯이, 이 책은 가계부+재테크+자기계발서 3종 세트이다. 이 책은 실제 2020 수기가계부 이면서, 재테크의 기본에 대해서 알려주며, 내 인생의 목표를 이루는데 도와주는 재정에 관한 꿀팁을 주는 자기계발서 역할도 하고 있다.

 

-소비를 하는 사람 : 자산을 쌓아가는 사람

-투기를 하는 사람 : 투자를 하는 사람

-노후가 막막한 사람 : 노후가 기다려지는 사람

-우리가 돈이없는 것은 단지 적게 벌기 때문이 아니다.

-낭비와 지출의 구분

 

또한 낭비를 줄이고 돈을 절약할 수 있는 꿀팁을 자세히 설명해준다. 특별히, 다른 재정관련 책들과 다르게, 여행을 갈 때 항공이나 호텔을 할인받는 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해주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이 책의 대부분은 실제로 2020 수기가계부이다. 먼저 여전히 수기가계부를 쓰는 것에 대해서 의문인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나또한 가계부앱을 1년간 쓰다가 수기가계부로 돌아선 지는 3년 가까이 된다. 수기로 계산이 어렵다는 단점이 좀 크긴 하지만, 손으로 써보는 것이 훨씬 각인이 되어 지고 정확한 기록으로 이어졌다. 또한 가계부들이 해마다 쌓이는 것을 보면 뿌듯하다. 아날로그식 가계부이지만, 내가 수기가계부를 고집하는 이유가 이러한 이유이다.

 

이 가계부와 내가 현재 쓰고 있는 다른 가계부와의 차이점은, 일기장, 다이어리 영역이 매일, 매달 추가되어 있는 것이다. 매일의 가계부에서는 제일 밑에 감사일기가 있어서, 적은 영역이지만 지출외의 개인 기록을 남길 수 있고, 매달 결산 가계부에는 에 대한 셀프피드백을 기록하는 영역이 제법 많이 할애되어져 있다. 수기가계부를 쓰다 보면, 재정이 한곳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습관, 생활 전반과 연결되어지기 때문에, 다이어리 역할과 함께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여러 번 들었었다. 그래서 지금껏 다른 가계부에서는 그냥 빈 공간이나 가계부의 자투리 공간에 기록하곤 했었다. 이 부분이 보완되어져 있어서 좋았다.

 

또 이 가계부만의 특이점은 마지막 부분에 지출과 수입의 그래프를 그려보는 것이다. 문서기록보다 임팩트가 강한 것은 단연 그래프와 그림이다. 이 부분이 참 인상적이었다.

 

가계부를 쓴지 4년차, 확실히 우리집 재정은 많이 안정되어졌다. 다시 말해 내가 지출을 통제할 수 있고 저축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의 소비습관을 알게 되었고, 해마다 일년단위로 소비와 지출을 예상하며 대비하게 되고, 미래를 준비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특별히 가계부를 처음 써보는 분들에게는 수기가계부를 권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단점은, 다양한 내용이 있다보니, 두껍다는 것이다. 가계부치고는 좀 두꺼운 면이 있다. 하지만, 크기가 커서, 너무 두껍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