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 감정의 치유
데이비드 A. 씨맨즈 지음, 송헌복 옮김 / 두란노 / 1992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저는 개인적으로 내적치유에 관심이 많습니다. 제가 내적치유에 관심을 가지게 된지는 5년정도의 시간이 흘렀어요. 내적치유라는 말조차 알지 못했고, 제 속에 무언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도...그것을 감히 건드릴, 고칠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지요.

그런데, 저를 아껴주시는 분께서, 이 책을 선물해주셨답니다. 제목도 약간 어색하고, 오래되어보이는 책이라서, 저는 이책을 읽지않고, 1년간 놔두었어요. 긴 여행을 앞두고, 어떤 책을 가져가보고 싶은데, 그때, 마침 제 눈에 보인책이 이책이었습니다. 6시간정도의 긴 여행동안...저는 이 책에서 눈을 뗄수가 없었습니다. 그저...이 한마디의 말로밖에는...그때의 그 느낌을 전할수 밖에 없습니다...'나를 진정으로 이해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저를 책망하고, 비난하는 사람들속에서...처음으로...저를 이해하고 용납해주는...느낌을 받았습니다. 혼자서, 이 세상에 버려진 외로운 갈매기처럼...살아가고 있었는데...나같은 갈매기를 너무나 잘 이해하고...용납해주는 사람이라고 말입니다^^

저는 이 책을 내적치유 초기단계에 아주 권하고 싶습니다. 혹시, 여러분이나, 여러분주위에...자기내면속에 문제가 있어보이는 사람이 있다면...먼저...이 책을 권해보십시오^^ 그 사람의 영혼을 만지는 듯한 느낌을 받을것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얼큰이 2021-07-25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알라딘 잘 안써봐서 모르는데 이 책이 뭔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