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는 사람에게 문학과지성 시인선 550
안태운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국내 시집 중 가장 맘에 든다. 소포모어 징크스 있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첫 시집보다 더 풍성해졌다. 신선함과 위안의 라테 맛이 가득해 이 겨울에 와줘서 고마운 시집. 문장을 떼어내 부분을 음미하기보다 전체 시를 음미하면 서글퍼 더 좋다. 거리에서 읽으면 퍽 좋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