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며칠째 오늘의 책 『스킨 인 더 게임』(비즈니스북스)

아, 진짜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그에게 까이지 않을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1. 토마 피케티 『21세기 자본』은 장황한 데이터를 제시할 뿐 정확하지도 정밀하지도 않다고ㅋㅜ 경제학자가 제인 오스틴, 발자크 좀 언급했다고 오오~ 호들갑이라고😂 아, 찔려. 나도 그랬거든ㅋ;;

2. 『넛지』의 저자들 리처드 H.탈러 / 캐스 R. 선스타인의 주장은 행동 경제학의 논리일 뿐 정확한 사실이 아니라고ㅋㅜ

3. 스티븐 핑커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도 확증편향에 의한 자료 조사와 과장된 주장이라고ㅋㅜ

4. 수전 손택도 판권으로 돈을 번 속물 지식인이라고ㅋㅜ

이 외에도 버락 오바마, 리처드 도킨스 등 무수한 이들이 까이고 있다. 으흐흑💦

 

 

 

 

• 오늘의 음악

♪ Foals [Everything Not Saved Will Be Lost Part 1](정규, rock, 2019) ★★★★

2013 안산 밸리 록 페스티벌에서 처음 만나 반했던 밴드. 새 앨범이넹~ 멜랑콜리 좡차장 여전히 좋네.

 

The Poels(더 폴스) "표류"(single, indie rock, 2019) ★★★★

와와! 라이브 꼭 보고 싶은 밴드♡-♡)!

 

The Cinematic Orchestra [To Believe](정규, 일렉트로닉, 2019) ★★★★★

ㅡ The Cinematic Orchestra 앨범은 언제 어느 때든 변함없이 좋다! 이름처럼 모든 곡에서 시네마 느낌이 나지요.

UMI [Remember Me](싱글, 알앤비/소울, 2019) ★★★★

ㅡ 미국 시애틀 출신 여성 싱어송라이터. 향후가 기대된다. 정규 앨범은 어떻게 나올지

Griz [Ride Waves](정규, 일렉트로닉, 2019) ★★★★★

ㅡ 요즘 날씨에 정말 딱! 전곡 다 흥이 가득~ 한 번 플레이 시작하면 리플레이 하고 싶지.

Billie Eilish [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정규, rock, 2019) ★★★★★

ㅡ 여성 뮤지션 많고 많지만 이런 매력 발산하는 뮤지션은 참 오랜만. 뷰욕과 커트 코베인을 섞은 듯한! 바로 관심 뮤지션으로 등록!

 

 

 

 

 

 

 

 

 

 

 

 

● 굿즈도 리콜이 되나요? - (알라딘) 네

굿즈의 명가(名家) 알라딘, 칭찬한다.

굿즈도 리콜이 되다니!

알라딘 서점에서 4월 과학의 달 이벤트로 주기율표 커팅 매트 사은품이 있었다. 블랙과 그레이 사고 블루도 갖고 싶어 과학 책 또 고르고 결제하려니 행사가 어느덧 사라져서 와, 불티나게 팔렸나 보구나 아쉬워했는데 이런 일이!

77번 원소 이리듐의 잘못된 표기 Tr에서 T 위쪽을 칼로 살살 긁으면 Ir로 만들 수도 있는 일이었는데ㄱㅎ;;, 정정 통보만 하지 않고 다시 제작해 이렇게 보내주다니 감동 먹었다 😭😭😭

덕분에 나 주기율표 부자 ㅋㅋㅋ

블루도 샀다면 이거 이거 ㅋㅋㅋ

77번 원소 이리듐! 이번에 확실히 외웠다ㅎ

이리듐은 주기율표 정중앙에 있었는데 어쩌다 이리 됐는지😅

과학은 정확해야 될 분야고 주기율표는 공부하는 이들을 위한 아이템이다 보니 책임감을 많이 느꼈던가 보다. 이런 책임감 정말 멋지다! 허투루 만들지 않겠다는 알라딘의 굿즈 자존심👍

 

 

그래서 오늘도 알라딘에서 폭풍 구매를!

요즘 최고 궁금하고 보고 싶은 소설!

과학 소설 테드 창 『숨』 구입! 예약 구매라 이번 주 안에 구경은 힘들 듯. 힝힝💦

진화론 다룬 리처드 프럼 『아름다움의 진화』 구입! e book이냐 종이책이냐 엄청 갈등💦 도서관에 희망 도서 신청해놨으니 e book이...🤔

알라딘이 날 과학 마니아로 만드네.

 

 

 

 

● 알라딘 굿즈 마니아의 세계

테드 창 『숨』은 오지도 않았는데 <이 달의 주목 도서> 피너츠 머그를 굿즈로 주는 행사 보고 너무해😭 울상이었다.

그러나 알라딘은 날 버리지 않았다! 고객 센터에 눈물을 흘리며 간청하자(알라딘 굿즈 마니아라면 이런 창피함은 아무것도 아니다!) 원래 안 되는데 알라딘 열성 구매 회원이니 이번만 봐 주겠다고! 얏호🎉🎊🎋 책이 아직 오지 않아 타이밍이 좋았다! 소확행!!! 저 진상처럼 보이나요;_;)... 이번이 유일하고 알라딘 굿즈가 좋을 뿐인데☞☜

 

 

 

 

 

커크 월리스 『깃털 도둑』(흐름출판)

- 어떻게 이게 에세이인지 읽을수록 신기한 문체다.

픽션과 논픽션의 교묘한 혼재를 좋아하는 사람은 무척 맘에 들.

이 책 보는 순간 내 취향인 걸 직감했지!

📎

"인간은 아름다움을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는 좀처럼 만족하지 못하고 반드시 소유하려 한다."

ㅡ 마이클 소마레 파푸아뉴기니 총리(1979)

 

네, 그래서 제가 굿즈 중독자-,,- 다행히 굿즈를 훔치지는 않습니다💦

 

 

허먼 멜빌 『허먼 멜빌 - 선원, 빌리 버드 외 6편』(현대문학)

- 여름 즈음 읽으려고 보관해두고 있던 책 중 하나. 허만 멜빌, 오랜만/

 

 

 

 

 

유계영 『이런 얘기는 좀 어지러운가』(문학동네, 문학동네 시인선)

-요즘 문학 읽기에 좀 심드렁해져 있는데 시집은 특히 더 그렇다. 그런데 이 시집은 좋구만요. 달콤씁쓸 채찍질 같아. 뭔 말인지 알아들을 분만 접수.

 

 

 

 

 

☆ 알라딘 커피 - 여름에 특히 찾게 되는 콜드브루 셜록

- 늘 실망시키지 않는 맛. 스탬프 4개 주는 행사 재개. 오호호~ 열심히 사 먹어야겠다.

 

 

 

 

 

 

☆ 알라딘 굿즈 / 5월 알라딘 굿즈

 

• 문학 3만 5천 원 이상 사은품 : 밀크우드 텀블러

- 알라딘 텀블러는 예뻐서 놓치기 싫은 품목. W G. 제발트 『토성의 고리』 굿즈 나 혼자 열심히 모으고 있음ㅎㅎ;; 웹상의 사진보다 더 크리미한 노랑

 

• 화제의 책 사은품 : 반지의 제왕(배지/키링/와펜 세트)

- 절대 반지 배지가 갖고 싶었다옹😼

 

 

 

 

• 알라딘 티셔츠 / 철학자와 고양이 티셔츠(까뮈와 L'etranger)

- 그레이 마니아가 지나칠 수 없는 아이템. 여름 용인 걸 감안해 적당히 얇게 만들었네요^^ 고양이가 자수~ 알라딘은 디테일에 강하다!

고양이는 없고 고양이 굿즈만 잔뜩ㅋㅜ

 

 

 

볼프강 카이저 『미술과 문학에 나타난 그로테스크』 (아모르문디)는 꼭 소장해야 할 품목이므로 구판을 중고로 팔고 개정판으로 구매. 그 외 e book, 오디오북 구매.

난 개정판 나오면 싹 바꾸는 편이다. 오래된 책을 곁에 두고 보며 좋아하는 독자도 많지만, 난 새 책으로 리프레시 해서 읽는 독서의 즐거움도 좋아한다. 개정판이 비싸서 속상할 때도 있지만 이번에 을유문화사에서 낸 러셀의 서양철학사 경우처럼 더 저렴하게 나와서 좋을 때도 있다. 이 책도 곧 구매 예정!

 

 

 

 

 

 

 

☆ 알라딘 타월(노인과바다)

- 색감이 딱 내가 좋아하는 청록빛인데 얘는 좀 더 빈티지 느낌. 중간에 수건걸이 띠도 넣은 세심함이라니ㅎ! 좀 더 도톰했으면 좋았겠지만 그만큼 빨리 마를 테니까 이 정도도 나쁘지 않은. 알라딘 손수건도 갖고 싶다옹😭

 

알라딘 티셔츠

알라딘 티셔츠는 면 재질이 늘 맘에 들었는데, 이번 시즌 굿즈는 지금까지 나왔던 티셔츠보다 얇아서 특히 좋다. 이 굿즈는 여름으로 넘어가는 때 나오던 터라 내가 생각하던 단점이 개선된 점.

'철학자와 고양이 티셔츠'보다 '책 먹은 독자 티셔츠'가 면이 더 부드럽다♡ 화면에서 볼 때보다 입었을 때 훨씬 예쁘고! 이번 여름 최애 티셔츠 될 듯!

 

노무현 『운명이다』 오디오북 사은품 ☆노무현 맥주잔☆ 야, 기분 좋다 해야 되는데 와장창 금 간 게 와서 교환 신청했다.

튼튼하게 생긴 디자인에 예쁜데 첫 만남이 이럴 줄이야ㅠㅠ

물건을 가지는 건 많은 노력을 요한다. 사람은 더 말해 뭐 해. 사람은 몰라서 하는 잘못보다 알면서도 안 하는 잘못이 더 많다. 무엇무엇(부, 명예, 가족, 시간 부족, 복잡한 세상) 때문이라는 이유와 정당화 뒤에 숨지 않고 우리는 자신을 직시할 노력을 부단히 해야 한다. 굿즈쟁이가 여기서 이런 얘길 하자니 웃깁다ㅎㅎ💦

 

 

 

 

노무현 『운명이다』(돌베개)

문성근 낭독이라 더욱 읽고 싶었다. 노사모였던 친구에게도 노무현 맥주잔 알라딘 굿즈 소식을 알리며 이 오디오북을 알리자 문성근 때문에 또 읽어보고 싶다고.

오디오북은 활자를 볼 수 없어 좀 답답한데

오디오북 인기로 책의 오래전 매력(구전의 힘)이 다시 살아나는 듯도.

초입부터 눈물이 날 거 같아 목이 멘다.

문성근 낭독은 100점이다!

 

 

 

정영수 『애호가들』(창비)

『2019 제10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에서 인상 깊게 본 작가라 더 파보고 싶었다.

최정화 소설가의 평이 꽤 적확한 듯.

📎

"언젠가 작가 스스로가 말한 것처럼 만일 정영수의 소설 쓰기가 '연기'라면, 그것은 아마 자신을 살리기도 하고 상하게도 하는 메소드 연기일 것이다. 나는 가끔 그가 그것을 썼는지, 아니면 그가 쓴 것이 그인지 헛갈린다."

우리가 말하고 읽고 쓰며 하는 행위 모두가 우리를 이루듯 정치가도 소설가도 나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al0321 2019-07-01 12: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방면의 리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특히 소개해주신 음악덕분에 플레이리스트가 풍성해졌어요. 감사합니다.

AgalmA 2019-07-07 18:30   좋아요 0 | URL
책은 각자 취향이 뚜렷하게 있어 추천하기 좀 어려운데 좋은 음악은 함께 즐기기 더 쉬운 거 같아요. 저도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