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의 음악

 

 

히피는 집시였다 [빈 손](2018, 정규, 이 글 쓰는 시점인 현재 알라딘엔 없ㅎ;;;)
2월에도 정규 앨범냈는데 또! 좋아 좋아!!
「빛」
"찬란한 해야 // 낳아줘 백야 // 만약 탐이 널 찾아오면 // 검은 것을 낳거라 // 아주 높이 떠 해야 // 아주 높이 떠 해야 // 아주 높이 떠 해야 // 아무도 널 볼 수 없게"
「흙」
"뉘어진 채로 // 다시 돌아가 // 나 다시 돌아가 // 하지만 // 하지만"

가사는 희박하고 그 외의 것들이 더 귀 기울이게 한다.

 

 

 

 

 

 

Wayfie [Shame On Me](2018, 싱글)
「Shame On Me」
- 올해 100회 이상 들은 곡 중 하나.  잔잔한 피아노와 에코 가득한 사운드가 명상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Bye Bye Badman [너의 파도](2017, EP)
「너의 파도」
- Adoy처럼 2017년에 처음 알게 된 뒤 계속 관심 두는 인디밴드.

 

 

 

 

 

 

First Aid [Farewall](2018, 싱글)
「Farewall」(feat. 진보)
- 올해 100회 이상 들은 곡 중 하나.  로맨틱한 멜랑꼴리 정말 좋지.
 

 

 

pony [태평양](2018, EP)
「태평양」
- 귀와 눈이 번쩍한 음반@@! 인디밴드 Zzzam의 부활인 줄 알았뜸! 이런 로우파이스타일 참 좋아하는데 반갑반갑~
보컬, 키보드, 기타 담당하는 최상민 씨 역량b

 

 

 

 

 

♩ Swaloopy [Midnight EQ](2018, EP)
「You Don't Care」
- 소울 팝 좋구만요. 타이틀곡 「Alone」보다 나는 이 곡이 더 좋구만요.

 

♩Fromm [Midnight Candy](2018, EP)
「Midnight Driver」
- 데이빗 린치 TV 시리즈 《트윈 픽스》 나 영화 《로스트 하이웨이》 수록곡 같은. 그러니까 90년 대 이런 느낌 곡 많았는데 마냥 진부하진 않고 이상한 매력이 있어.

 

 

 

 

 

Washed Out [Life Of Leisure](2010, EP)
「Feel It All Around」
- Electronic은 여름 용이 아님~~~ 사계절 내내 청량하구만. 캬~

 

 

 

 

 

 

 

 

♩ 진솔  [Dawn](2018, 싱글)
ㅡ가을엔 특히 알앤비/소울이지!  수록된 두 곡의 작사, 작곡을 다 본인이 했다고 한다.
「Bullet」은 Lauryn Hill 「Just Like Water 」(unplugged)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했다는데, 피아노와의 콜라보, 멜로디 코드, 곡 진행, 음색 등 나는 Alicia Keys 「If I Ain't Got You」와 더 유사성을 느꼈다. 표절을 말하는 게 아니라 두 음악 다 좋다는 것 와, 「If I Ain't Got You」가 나온 지도 이제 15년이 지났... 어휴ㅜㅜ

 

♩ Harry Styles [Harry Styles](2017, 정규)

이 앨범 나오자마자 서재에 소개한 적 있는데 문득 생각나 「Sign of the Times」를 찾아 들었다. 역시 이 곡은 MV로 봐야

음악에 가을이 뚝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