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세시, 바람이 부나요?
다니엘 글라타우어 지음, 김라합 옮김 / 문학동네 / 200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에서 놓지 못하고 읽었었는데.. 조카가 와서는 냉큼 집어갔네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o초우ve 2010-09-08 07: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마이갓~! 집어 갔어요??
다시 뺏어오세요 보던거 마져 보셔야죠 ^^

책가방 2010-09-08 08:59   좋아요 0 | URL
ㅎㅎㅎ 다 읽었는데.. (일곱번째 파도)와 함께 소장하고 싶었거든요. 근데 많고 많은 책중에세 하필 이 책을 집어 가더라구요..^^

양철나무꾼 2010-09-08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책도 책이었지만,
Gut Gegen Nordwind에서 '새벽 세시,바람이 부나요?'를 뽑아낼 수 있었던 '김라합'도 좀 멋졌어요.
일곱번째 파도는 아직 못 읽었어요~ㅠ.ㅠ

책가방 2010-09-08 11:41   좋아요 0 | URL
저도 일곱번째 파도는 아직 안 읽었는데.. 오늘 와요..^^
전 보여지는 것만 보는데 양철나무꾼님은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도 보시네요.
멋져용~~

비로그인 2010-09-08 1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둘 다 손에서 뗄 수가 없습니다.
난독증에 걸려있던 저도 걍 읽어버린 책!

책가방 2010-09-08 17:44   좋아요 0 | URL
<일곱번째 파도>.. 좀전에 택배총각이 놓고 갔답니다..^^

같은하늘 2010-09-09 0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러 서재에서 이 책이 등장해요. 보아야 할까봐요...ㅎㅎ

책가방 2010-09-09 13:56   좋아요 0 | URL
가볍게 읽기에 좋은 책이랍니다.
어떤식의 사랑이든 사랑은 사람을 활기차게 만들거든요.
그런 이유로 저도 책속의 에미처럼... 사랑에 빠져보고 싶기도 해요..ㅋ

따라쟁이 2010-09-11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볍지만 생각할 수록 저는 좀 덜 가벼웠던 책이에요 ㅎㅎㅎㅎ
제목도 이쁘기도 하죠? ㅎㅎㅎㅎ

책가방 2010-09-13 18:47   좋아요 0 | URL
읽는 내내 내가 사랑에 빠진듯한 착각을..ㅋㅋㅋ
 
울기엔 좀 애매한 사계절 만화가 열전 1
최규석 글.그림 / 사계절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규석이라는 작가를 알게해 준 책이네요.^^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0-08-14 0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으셨어요?
만화책 같지 않고 잘 그린 수채화 같다는 제 말 맞죠?

책가방 2010-08-16 15:56   좋아요 0 | URL
정말 수채화처럼 예쁜 책이더라구요...^^

라로 2010-08-14 2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읽으셨어요???
책가방님도 책 엄청 읽는 사람의 리스트(제 개인적인 리스트임니다,,^^;;)에 오르신 분중 한분이세요,,,ㅎㅎㅎㅎ

책가방 2010-08-16 15:57   좋아요 0 | URL
윽.. 전 그런 리스트랑은 전혀 상관없는 사람인걸요.ㅋ
금방 읽히는 책인지라...^^

전호인 2010-08-20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듯말듯하는 어린아기의 표정에 웃음이 날때가 많습니다. ㅎㅎ

책가방 2010-08-26 20:48   좋아요 0 | URL
^^

꿈꾸는섬 2010-08-21 09: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규석 작가 참 좋지요.^^

책가방 2010-08-26 20:47   좋아요 0 | URL
잘 생겼던걸요..ㅎㅎㅎㅎㅎ

순오기 2010-08-26 17: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헤헤~ 최규석 작가를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
신간 말고 구간도 다 찾아 읽어주시면 더 감사하고요.^^

책가방 2010-08-26 20:47   좋아요 0 | URL
100도C는 예전에 읽었었는데 작가를 유심히 살피지는 못했네요.
다른책들도 관심갖고 읽어볼께요..^^
 
코믹 메이플 스토리 오프라인 RPG 40 코믹 메이플 스토리 오프라인 RPG 40
송도수 지음, 서정은 그림 / 서울문화사 / 2010년 6월
평점 :
품절


완간하는그날까지메이플의구매는쭈~~욱이어지리라. (빨리완간되길간절히바라며..)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고양이 2010-06-24 2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샀는뎅. ㅠㅠ
진짜 저두..... 완간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그런데 아마도, 울 딸네미가 먼저 커버려서 메이플 이젠 관심없어 하는게 빠를듯 합니다.

책가방 2010-06-25 00:54   좋아요 0 | URL
중학교 2학년짜리도 아직 환장하는걸요...ㅎㅎㅎ

루체오페르 2010-06-27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핫
두분 댓글이 너무 절절하고 이해 됩니다. 어서 완간되길 바라는 그 심정~^^;
이게 그렇게 재밌나봐요? 아이들이 그리 좋아하다니...흠.

아,책가방님 안녕하세요..^^ 스텔라님 매트선물글 보고 타고왔답니다. 솜씨가 참 좋으시네요.ㅎ 월드컵 잔치는 끝났지만 알라딘은 계속되지요~ㅎㅎ

근데 40권이라니 후덜덜하네요;

책가방 2010-06-27 13:26   좋아요 0 | URL
제 서재에 오실때도 빛을 잔뜩 가지고 오셨을라나...??
ㅋ 서재 방문해 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실거예요..^^

루체오페르 2010-06-27 14: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닉네임의 의미를 기억해주시다니 영광입니다.(__)
노력은 하고 있는데 어떨까 모르겠네요. 제가 와서 조금이라도 흥이 나셨다면 그리 생각해도 될듯 되겠네요. 제가 감사드리죠. 책가방님 4행시 보고 정말 감탄했다는거 아닙니까ㅎㅎ

그런데 좀전에 달고왔지만 다른것도 아니고 제 군대정보 정확하신거 보고 깜놀^^;

그리고 뭔가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아 이거 참 ㅋㅋ;
 
입이 똥꼬에게 - 2008년 제1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비룡소 창작 그림책 33
박경효 글 그림 / 비룡소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이 그렇다. 

묵묵히 자기일 하는 사람보다는 저 잘났다고 설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세상.. 

아이들에게 그런것까지 얘기해줄 필요는 없지만... 책이 대신 얘기해주고 있다. 

입이 하는 일이 많긴 하다. 물론 중요하기도 하다. 

그렇지만 묵묵히 그 일을 했어야지.. 

우리 큰아이는 중2다. 그런데 독서수준이 영~~ 수준미달이다. 

독후감을 써서는 6학년 동생한테 수정을 부탁한다. 

그래도 엄마는 기다릴 수 밖에.. 

큰아이를 위해서 그림책, 저학년 동화, 학습만화등을 구입한다면 

작은 아이를 위해서는 중학생 수준, 혹은 청소년소설을 구입한다. 

그래도 니가 잘났네 내가 잘났네 소리안하고 서로가 좋아하는 책을 읽는다.   

큰아이는 유머감각이 넘치고 긍정적이고 활달하다. 

작은아이는 섬세하고 집중력이 강하고 욕심도 많다. 

누구는 입이고 누구는 똥꼬가 아니라 하나같이 소중한 존재들이기에 만족....하는척한다. 

큰아이에게 조금의 욕심이 남아있기에..  

유빈아! 제발 독서수준 좀 높여주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jy 2010-06-24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저희 엄마는 책 안읽고 고사성어도 수준떨어지는 막내에게 잔소리를 융단폭격하셨드랬죠~~ 지금은...책이고 나발이고 다 필요없고 노처녀 큰딸 시집만 가라십니다^^

책가방 2010-06-24 13:34   좋아요 0 | URL
ㅋ 저도 15년쯤 뒤엔 그런말을 하게될지도 모르겠네요..ㅎㅎㅎ

전호인 2010-06-24 17: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옆지기와 외출 중에 만나서 비슷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옆지기의 말이 큰아이는 유머러스하면서 감칠맛나고 둘째는 영리하면서 똑부러지는 것이 당찬 맛이 있는 데 둘을 다시 뱃속에 넣어 믹싱한 후 꺼내놓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두아이 모두가 좋은 데 당신은 왜 둘을 같이 놓으려 하느냐고 서로 개성있게 잘 자라고 있는 데 말입니다. ㅎㅎ
엄마의 마음은 또 다른 가 봅니다.

책가방 2010-06-24 18:22   좋아요 0 | URL
엄마의 눈엔 모자라는 부분만 크게 보여서 그런가 봅니다.
그래도 둘이 똑같다면 아이 키우는 재미도 덜할거예요.
서로의 다른점을 보고 자라다보면 시나브로 중화가 될지도.. 그걸 바라고 있답니다..^^
 
향유고래 이야기 - 한계를 기회로 바꾸는 다섯 가지 지혜
김현태 지음 / 경영정신(작가정신) / 2007년 5월
평점 :
절판


한계는 끝이 아니라 허들과 같아서 그 너머엔 또 다른 시작이 있다는 그런 얘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0-06-23 17: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6-23 18:1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