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오직 재미있게 이동진 독서법
이동진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닥끌오재‘ 아세요?
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오직 재미있게!
팟캐스트,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독서법이랍니다.

무슨 말인지 알거 같은데 그래도 궁금하다구요? 그럼 이동진의 독서법 펼쳐보세요^^

 


책의 반은 이동진의 독서법을 소개하고 있구요 절반은 이다혜 기자와의 인터뷰 방식으로 이동진 작가의 독서력과 독서의 역사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들을 수 있구요 그리고 책의 맨 뒷편에는 이동진의 추천 도서 500권을 만나 볼 수 있답니다. 어떤 책을 읽어야 할 지 모를때 이동진의 추천도서를 참고해도 좋을듯!

 


책을 꼭 끝까지 읽지 않아도 됩니다.
책을 여기저기에 마구 뿌려 두십시오,
책을 읽다가 중간중간 쉬어도 좋습니다.
책을 찢거나 접는등 막 하대하십시오!
책을 한번에 이것저것 섞어서 읽으세요!


이건 모두 평론가 이동진이 들려주는 독서법이에요, 정말 이래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지도 모르지만 책읽기는 숙제가 아닌 취미! 취미생활은 즐겁고 재밌게 해야 하는게 맞아요! 어쩌면 저랑 책읽는 방법이 이리 비슷한지 깜짝 놀랐네요!ㅋㅋ

 


책을 펼쳐 들면 순식간에 나만 남습니다.

이 첫번째 문장에서부터 빨려 들어가게 되는 이 책!
마치 이동진 평론가가 말하는것 같이 쓰여진 이 책!
‘밤은 책이다‘라는 책을 통해 글을 잘쓰는 사람이란 걸 알고 있었지만그가 들려주는 독서법에 대한 글을 보며 다시 한번 깜놀! 우리는 독서를 너무 어렵게 생각하고 있는지도 몰라요!
그저 끌리는대로 닥치는대로 재미나게 읽으면 되는데!

 


‘세상에는 반드시 읽어야 하는 책과 읽어봤자 시간 낭비되는 책이 따로 있는게 아닙니다. 그저 내가 읽었으니 좋았던 책이 있고, 내가 읽어 보았지만 좋지 않았던 책이 있으며, 내가 아직 펼쳐 들지 않은 책이 있을 뿐입니다. 세상은 넓고 내 손을 기다리는 좋은 책은 많습니다.‘

어떤 책을 골라야 할지 고민되시죠? 일단 책의 서문을 먼저 읽어 보구요 다음으로 목차를 봅니다. 그리고 아무 페이지나 펼쳐 읽어보게 되면 책을 고를때 도움이 되요! 물론 이동진 평론가의 책을 고르는 방법이기는 하지만 저와 별반 다르지 않네요! 이렇듯 이동진 평론가의 독서법은 어찌보면 평범하다고 말할 수 있을지도! 하지만 그 평범한 독서법을 무시하고 자꾸 뭔가 다른 방법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건지도 몰라요!

 

 


책을 사는것, 서문만 읽는 것, 부분부분만 찾아 읽는 것, 그 모든것이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시간은 한정적인데 책은 많고 더 많은 책을 읽고 싶어하는 이동진 평론가! 집에 무려 1만 7천여권의 책이 있음에도 더 많은 책을 읽고 싶어하는 이 사람! 물론 가지고 있는 책을 모두 읽어본건 아니라고 솔직하게 말하는 이 사람의 독서법! 어쩌면 그리 특별하지 않은 독서법일지는 모르지만 공감하게 만드는 독서법이랍니다.

 


 


그래서 좋은 독서는 신비스럽게도 이중적인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길을 찾게도 만들고 마음껏 헤매게도 만듭니다. 그리고 세계앞에 홀로 서게 만듭니다.

책장에 책을 쌓아두기 보다는 책을 이리저리 자꾸 배치를 바꾸어 주고 책을 읽고 나면 누군가에게 책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거나 단 한줄이라도 책을 읽은 느낌을 적는다면 더 오래 기억에 남게 되고 무슨 책을 읽어야 할 지 모르겠다면 친구의 추천을 받거나 인터넷 서점에서 끌리는 책을 클릭하고 서점에서 직접 손으로 만져보거나 빨간책방에서 추천하는 책 혹은 블로그 서평등의 도움을 받으라고 말하는 이동진 평론가! 그는 정말 책을 좋아할뿐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 맞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