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필요해 - 예술가의 마음을 훔친 고양이
유정 지음 / 지콜론북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동물을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싫어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길을 걷다 마주치게 되는 동물들을 피하지도 그렇다고 반기지도 않는 편이지만 이상하게 고양이에게만큼은 시선이 저절로 가는걸 피할 수가 없다. 그리고 늘 말도 안되는 고양이 말로 한마디를 건네론 한다. 야옹~! 어라? 그런데 고양이도 내가 하는 말을 알아 들은걸까? 고개를 돌려 내 눈을 빤히 바라볼때가 많아 종종 놀라곤 한다. 가끔은 딸아이가 고양이 한마리 키우고 싶다는 말에 안그런척 하지만 조금은 흔들린다는걸 부정하지 못하겠다. 


늘 그렇지만 휴가를 떠날때면 들여다 볼 시간이 없더라도 책 한권은 꼭 가지고 가곤 하는데 이번 그리스 휴가에는 이 '고양이가 필요해'라는 책을 폼으로 들고 갔다. 그런데 의외로 차타는 시간, 비행기 타는 시간, 그리고 배타는 시간이 많아서 펼쳐보게 된 유일한 책이랄까? 고양이들의 온갖 포즈를 담은 사랑스러운 사진들을 보며 심심하고 지루한 시간을 떼울 수 있어서 참 좋았던 책이다. 물론 작가나 일러스트레이터, 영화감독, 소설가, 배우, 만화가, 시인등의 고양이와 함께 웃고 우는 시간들을 담은 이야기는 감동을 주기도 한다. 



사람과 함께 사는거 같지만 도도하기가 이를데가 없어 전혀 사람에게 길들여지지 않는 고양이! 하지만 고양이들의 엉뚱한 행동들은 오히려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말은 통하지 않지만 곁에 머물러 주기만 해도 따뜻함을 느끼게 한다. 전혀 생각지 못한 인연으로 함께 하게 되는 고양이는 더욱 특별한 감동을 주고 늘 혼자여야 하는 사람들에게 묵묵히 곁을 지켜주는 고마운 존재가 된다. 특히나 고양이에게서 영감을 얻거나 이야기의 소재를 얻게 되어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하나의 작품을 만들게 되는가 하면 가정의 화목을 가져 오기도 하는 고양이의 존재!



왠지 혼자라고 느껴지거나 살아가는 일이 너무 힘들다고 느껴진다면 나와 눈이 마주친 고양이 한마리와 친구가 되어 보는건 어떨까? 이 참에 나도 고양이나 한마리?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