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에쿠니 가오리 지음, 김난주 옮김 / 소담출판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쿠니 가오리의 책은 역시 좀 자유분방하구나 생각하게 된다. 

그동안의 소설 속 여주인공들이 어딘지 좀 대담하고 자유롭다는 생각을 하곤 했는데 
역시 이 소설 속 세자매 또한 마찬가지다. 
물론 첫째 아사코의 경우는 좀 다르지만!




요즘도 집집마다 가훈으로 삼는 문장이 있을지 모르지만 이 이누야마 집안의 가훈은 '즐겁게 살자 고민하지 말고' 다. 
몇해전 아버지의 외도로 이혼을 한 엄마는 가훈처럼 혼자의 삶을 즐기며 살아가고 세 자매 또한 나름의 방식으로 즐겁게 산다. 
첫째 아사코는 완벽한 가정을 이루고 하루하루 완벽하게 살아가려 애쓰고 
둘째 하루코는 사랑하는 남자와 동거하면서도 몸이 끌리는 남자와의 하룻밤을 마다하지 않고 즐기며 살고 
막내 이쿠코는 혼자의 몸으로 살면서 내키는 대로의 하룻밤 사랑을 즐기며 즐겁게 산다.




하지만 첫째딸 아사코는 어느날 갑자기 시작된 남편의 폭력에 저항하지 않고 스스로의 잘못이라 여기며 온몸으로 받아들이며 살고 
둘째 하루코는 동거 하는 남자에게 프로포즈를 받지만 매번 거절하며 살고
막내 이쿠코는 하룻밤 즐기는 사랑을 하지만 늘 일기를 쓰면서 자신의 삶을 되짚어 보는 신중한 성격이다. 
가만히 소설을 읽어 내려가다보면 어디선간 한번쯤 만났던 캐릭터라는 생각을 문득 하게 되는데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속에서 가장 독특한 캐릭터 셋을 자매로 만들어 놓은 소설인것도 같다. 




첫째 아사코의 경우는 늘 남편을 기다리며 집안을 깔끔히하고 음식을 준비하지만 불안불안하게 이야기가 펼쳐진다. 
왜 그렇게 목이 졸리고 얻어 맞으면서도 남편을 감싸려하는지 이해할 수 없는데 결국 사건은 아사코가 치게 되는 반전을 보여주고 
하루코의 경우 결코 사랑에 목메이지 않을거 같았지만 동거했던 남자와의 이별을 힘겨워하는 모습에서 '역시 그렇구나!' 하게 되고 
하룻밤 사랑을 나누는 이쿠코를 보며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싶지만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에 한숨 덜게 된다. 
개성이 뚜렷하고 독특한 세자매의 이야기를 읽으며 어쨌거나 그녀들은 각자 자신 나름의 즐거운 삶을 살아가고 있구나 하게 되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