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마운틴 스캔들
카린 지에벨 지음, 이승재 옮김 / 밝은세상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린 지에벨은 [너는 모른다]와 [마리오네트의 고백]이후 이번이 세번째 만남이다. 남녀간의 사랑이야기를 다루면서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 보게 하고 살인사건등 숨겨진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통해 속도감있게 책을 읽어내려 가게 만드는 작가다. 제목이 주는 분위기처럼 커다란 산을 배경으로 친구의 죽음으로 하나둘 드러나게 되는 숨겨진 사건에 대한 진실들이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진실한 사랑을 찾는 두 남녀의 심리묘사와 함께 산악 등반등의 이야기로 스릴있게 전개된다. 





뱅상과 피에르는 같은 고향땅에서 나고 자라 산악인으로, 국립공원관리인으로 살아가면서 서로의 고민과 기쁨을 함께 나누는 단짝 친구다. 아내의 배신으로 하룻밤 육체의 관계를 맺는것 이외에는 진실한 사랑을 더 이상 믿지 않게 된 뱅상의 유일한 벗이었던 피에르의 죽음으로 실의에 빠진 뱅상에게 익명의 제보가 담간 편지를 받게 되면서 마치 탐정이라도 된것처럼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게 된다. 




 


군인경찰의 신분이면서 여자라는 이유로 남자들에게 차별받는 세르반! 산악등반 가이드인 뱅상을 만나 그의 매력에 빠져들게 되지만 그녀에게는 누구에게도 밝히고 싶지 않은 자신만의 성정체성에 대한 비밀이 있다. 어느순간 뱅상에게 비밀을 털어 놓게 되면서 둘은 우정을 쌓아가게 되지만 뱅상은 점 점 세르반에게 빠져들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만다. 뱅상의 하룻밤 관계로 인해 꽃다운 나이의 어린 소녀가 자살을 하고 연이어 피에르의 죽음을 접하게 되는 뱅상은 점 점 더 실의에 빠지게 되지만 늘 곁에서 자신을 다독여주는 세르반으로 인해 힘을 얻고 숨겨진 커다란 음모를 파헤치는데 전력을 다하게 된다. 


어떤 고민이든 다 나누고 있다고 생각했던 피에르가 숨기고 있던 비밀을 알고 받게 되는 충격, 익명의 제보자로 인해 토지에 대한 조사를 하자 키우던 개가 죽고 창고가 불타는등의 협박을 받게 되고 우연히 자신에게 익명으로 제보한 사람을 만나 더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하지만 그마저도 죽고 자신은 자칫 살인용의자로 몰릴 판국에 처한다. 그리고 결국 세르반과 함께 뱅상은 모든 사건의 주모자들에게 붙들려 위기에 몰리게 되는데 시시각각 다가오는 죽음으로 부터의 공포는 물론 그동안 잘못 알고 있었던 모든 일의 진실은 그야말로 충격과 반전이다. 


늘 그렇지만 카린 지에벨의 소설은 독자로 하여금 엉뚱한 추리를 하게 만들고 이야기를 쫓다보면 생각지도 못한 비밀을 밝혀 깜짝놀라게 하는데 이번에도 역시 반전의 묘미가 숨어 있으며 책을 다 읽은 후에는 등산을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메르캉부르로 한번쯤 가복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다음엔 또 어떤 이야기 소재와 어는 곳을 배경으로 더 흥미진진하고 스릴넘치는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