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떡아빠
김세호 지음 / 단한권의책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소설은 꽤나 풍자적이지만 그저 웃기기만 한 그런 이야기는 아니다. 초등학생 주인공의 시각으로 보고 듣고 느끼는것들을 들려주는 여섯가족의 이야기가 구수하면서도 참 우습기도 한데 무척 실감나게 그려져 있다. 작가의 성장을 담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라고 한다. 


처음엔 식탐 많은 할머니가 혼자 통닭을 다 먹어치우는 이야기가 등장하는데 어딘지 의아한 구석이 있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도 아니고 정신도 육체도 멀쩡해서 아들이 하는 일을 돕기까지 한다는데 어째서 손자도 한쪽 나눠주지 않고 혼자 그렇게 홀라당 다 먹어버리는걸까? 사연인즉 보릿고개를 수도없이 겪은 탓이라고 한다. 그런 할머니니에게 술주정뱅이 아빠는 유난히 지극정성이다. 


식탐이 무지 많은 할머니, 시집살이에 병이 난 엄마, 혼자 세상에 태어나 누구보다 씩씩한 누나, 아빠의 실수로 바보가 된 형, 그리고 태권도가 너무 싫은 주인공! 여섯 캐릭터가 가진 개성이 참 뚜렷하면서 서로 뭉쳐질거 같지 않은 가족이 그래도 한데 어울려 살아가는 이야기가 바로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와 다를게 없다. 


주인공이 때로는 푸념을 늘어 놓듯, 고백을 하듯 자신의 가족 이야기를 참 풍자스럽게 펼쳐 놓는데 자신의 성장이야기를 고백처럼 담아내고 있다. 성에 눈뜨는 이야기, 첫사랑에 대한 솔직한 감정, 그리고 할머니 쌈짓돈을 훔치는 이야기등 그시절을 겪으며 자라온 세대라면 무척 공감하게 되는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가족이라고 하지만 서로 부대끼며 상처주면서도 위로받게 되는 관계! 자신의 어머니에게 지극정성으로 대하는 개떡 아빠네 개떡같은 가족이지만 그안에 사랑이 분명 존재한다는 사실을 어린 주인공의 눈으로 들여다보게 되는 이야기다. 


이책에는 개떡 아빠 외에 또 하나의 이야기가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를 똥파리등의 곤충으로 빗대어 표현한 또 다른 이야기도 무척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