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바 1 - 제152회 나오키상 수상작 오늘의 일본문학 14
니시 카나코 지음, 송태욱 옮김 / 은행나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란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살다가 이집트에서 잠깐 머물다 다시 일본으로 돌아오게 된 아유무!
늘 한성격하는 누나에 가려져 평범하게 살아가려 하는 아유무의 이야기가 결코 평범하지 않게 전개되는 1권에 이어 이제 2권을 읽을 차례!

아유무의 시각으로 가족과 자신의 성장을 그리는 1권의 이야기가 뭐 이리 지리하게 오래 끄는걸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지만 2권이 기대되지 않는건 아니다. 

잦은 환경의 변화가 수동적인 아유무를 만들었던 어린시절. 가족에 대한 감정이 그닥 좋지 않은 상황에서 그래도 스스로 남자답게 성장하려 애쓰는 아유무의 이야기는 어딘지 무척 안쓰럽다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 어린이는 어린이다워야 한다는 이야기가 문득문득 떠올려지는 아유무의 지나치게 억제된 감정들.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자신을 이집트에서는 야곱이라는 친구와 서로 말은 잘 통하지 않지만 사라바라는 단어를 만들어 그 한단어만으로 소통할 정도로 정신적인 우정을 돈독히 해 나가는가 하면 일본에서 남자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되는 아유무는 또 다른 스구라는 친구를 사귀어 자신의 집과 잦은 왕래를 할 정도로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누나는 여전히 독립적인 성격으로 학교도 그만두고 신흥 종교에 심취해 있는가 하면 이집트에서 일본으로 돌아오며 이혼한(이에 대한 직접적인 이유조차 관여하지 않으려 하는 아유무) 엄마는 자유연애를 즐기고 가끔 만나는 아버지는 점 점 매말라가기만 하는데 아유무는 모든것들을 자신과 무관한 것으로 만들어 관심을 두려 하지 않은 채 스스로의 성장에만 집중하고 있다.

중학생이 되는 아유무는 외소한 미소년의 외모가 싫어서 남자다운 면모를 키우려 축구부에 들고 억지스럽지만 좋아하는 여자에개 고백도 한다. 하지만 그보다는 자신의 일상이 바뀌는것을 원치 않는 아유무는 여자친구와 아무것도 하지 못한채 결국엔 헤어지게 된다. 남자고등학교에 진학해 스구라는 친구와 우정을 쌓아가면서도 여자 친구를 만나 동정을 떼기도 하지만 절대 여자에게만 치우치는 생활을 하지 않는다. 




그렇게 아유무의 관점에서 지극히 남성적이고 정상적인 고교생활을 해 나가는듯 하지만 어딘지 어긋나 있는 느낌과 중요한것은 배제한 채 살아가는 아유무의 이야기가 뭔가 일어날 것만 같아 2권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드는지도 모르겠다.


이집트 친구와 주고 받았던 암호 같은 세글자 사라바!
어쩐지 살아보라는 단어처럼 들린달까?
남자아이의 시각에서 보게되는 성장 이야기가 참 흥미롭게 다가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