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코 씨, 영어를 다시 시작하다 - be동사에서 주저앉은 당신에게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이 책을 받아놓고 휴가니 초상이니 하는 일들이 겹쳐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었어요 ,

만화니까 금방 쉽게 읽을수 있을것도 같은데 이게 그러니까 영어 공부에 관한 만화이다 보니 

그냥 쉽게 읽을 수 있는 아주 단순한 그런 만화가 아니라는거에요 ,

영어공부라는 단어만으로도 왜 그렇게 어렵게 여겨지는건지,,,ㅠㅠ


영어 공부가 어려운 이유는 미치코씨도 이야기 하듯 어순이 다른것도 문제지만

영어를 쓰는 사람들의 사고 방식이 우리와는 너무도 다르다는 거에요, 

사실 우리 한글이랑 일본어가 어순이 비슷해서 배우기 쉽다고들 말하지만

일본어는 한자가 대부분이어서 배우면 배울수록 어렵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거든요, 

우리말도 실은 한자어가 대부분인데 우린 그걸 다 한글로 바꿔서 사용하고 있구요, 

또 하나 영어 공부가 어려운 이유는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무조건 외우기 때문이라는 거에요!


미치코씨가 정말 오랜만에 영어공부를 다시 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에피소드를 담은건데 

우리말과 어순이 비슷하다는 면에서 공감되는 이야기가 많이 등장한답니다. 

주어와 서술어의 순서도 사실 이해하기 쉽지 않은데 명사와 동사를 명확히 알고 

또 단수 복수등을 구분하는 것들이 인칭을 이해하는것들이 참 쉽지 않아요, 


영어는 숫자를 정확히 표현해 줘야하는 언어여서 

그냥 '물 좀 주세요!' 라고 말하게 되면 물 한바가지를 뒤집어 쓸지도 모른다는 사실이에요, 

그러니까 영어를 쓸때는 '물 한잔 주세요!'라고 숫자를 정확히 표현해줘야 한다는 사실!

또한 인칭마다 그들이 가지는 비동사를 정확히 써줘야 해요, 

각자 운명처럼 짝을 이루는 비동사가 있거든요, 


사실 영어 공부를 하게 되면 꼭 노트에 따로 요약을 하게 되는데 

미치코씨의 영어공부를 따라가다 보면 정말 우리가 늘 고민했던것들에 공감하게 된답니다. 

그래서 요약이나 표로 정리해서 외우는 그런것들이 중요한게 아니라 

미치코씨 처럼 이상한건 이상하다고 여기며 질문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과 

왜 그렇게 사용하게 되는지를 이해해야 한다는 사실을 공감하게 되요, 


' 간단한지 아닌지는 선생님이 아니라 제가 정하는 거 아닐까요? 그러니까 수업중에는 '간단하죠?'라는 말은 하지 않으셨으면 해요, 질문하기 어려워져요,'---p27


가르치는 입장에서는 그게 간단하고 쉬울지 모르지만 배우는 입장에서는 그렇지가 못하죠, 

그런데 자꾸 '간단하죠? 쉽죠?' 라고 이야기하면 잘 모르면서도 그에 반박을 하지 못하게 되요, 

정말 초보적인 입장의 영어 입문자를 위해 미치코씨가 정곡을 콕 찌르는 얘기를 했네요 ,

물론 선생님은 좀 당황스러웠겠지만 우리같은 초보자 입장에서는 좀 속이 시원해지는 이야기에요^^


'주어가 술어에게 생명을 불어 넣는군요' ---p32

'우리말은 실패해도 되는 언어라는 느낌이 드네요.'---p44


마스다 미리의 만화가  좋은 이유는 뭔가 좀 새로운 이야기를 한다는 거에요, 

주어가 술어에게 생명을 불어 넣는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는데 듣고 보니 정말 그래요, 

사실 실패해도 되는 언어란 없지만 우리 말도 그렇고 말을 시작하고도 고쳐 말할 수 있지만

영어는 이미 서술어가 튀어나와 버리니까 다시 고쳐 말하기가 쉽지 않아요, 

하지만 마스다 미리의 이런 표현들이 참 기발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