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포 아이 고 - 내 남편의 아내가 되어줄래요
콜린 오클리 지음, 이나경 옮김 / arte(아르테)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이 메인다. 아직 살날이 너무 많이 남은 한 여자의 죽음을 앞둔 삶과 사랑이 너무도 세밀하게 그려져 있어 마치 내 이야기인것처럼 그렇게 내 심장을 찌르고 목구멍을 죄어 눈에 눈물이 고이게 한다.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고 하더라도 보통의 삶처럼 살아가겠다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내 뱉았던 말들을 모두 주워 담아 지구 멀리로 던져버리고 싶다. 누구나 죽어간다고는 하지만 자신이 알지 못하는 순간에 죽는것과 앞으로 죽을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다른지 실감하게 된다. 


유방암이 재발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 데이지는 그것이 오판이었거나 의사의 실수였기를 바란다. 누구나 죽음을 선고받게 된다면 그런 심정이지 않을까? 모든것들을 완벽하게 해 내던 일상의 것들이 하나둘 무너져 내리고 급기야는 공황장애까지 겪게 되는데 콩스프조차 끓이지 못하는 사랑하는 남편 잭이 혼자 남겨질걸 생각한 데이지는 새로운 아내 찾아주기를 마지막 소원으로 삼는다. 어딘가로 여행을 떠난다거나 아직 해보지 못했던 것들을 만드는 버킷리스트가 아닌 남편에게 새로운 아내를 찾아주는 것이라니,,,


사랑하는 남편이 곁에 있어주기를 간절히 원하는 자신의 진짜 마음을 무시한채 그를 자꾸만 멀리 떼어놓으려 하는 데이지! 막상 잭의 아내가 될만한 여자가 등장하게 되니 질투와 분노의 감정으로 자신의 앞가림을 전혀 하지 못하는 공황상태에 빠지게 된다. 남편이 공들여 쌓아온 박사학위를 망가뜨릴 수 없다는 일념으로 중요한 수술날에까지 오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혼자 남편이 바람을 피운다는 엉뚱항 상상까지 보태어 그야말로 사면초과의 상태! 하지만 곧 얼마 남지 않은 삶을 허튼일에 소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데이지는 남편에게 달려가지만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남편을 마주하고 만다. 


데이지의 시점에서 쓰여진 이 소설은 책을 읽는 독자로 하여근 정말로 잭이 다른 여자와 바람이 난게 아닐까 의심을 하게 하고 끝까지 그런것이 아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가지게 한다. 어떤것이 진실인지 데이지가 알아가듯 그렇게 나 스스로 알아가게 만드는 작가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참 흥미롭게 여겨져 책을 손에서 놓지 못하게 된다. 


암선고를 받고 죽음앞에 직면하게 된 데이지를 통해 사람이 암에 걸렸다는 선고를 받게 되면 어떤 생각이 먼저들게 되고 또 주위 사람들에게 어떻게 반응하게 되며 자신이 생각한것과 달리 수많은 갈등과 방황의 시간이 어떻게 찾아오게 되는지를 알게 된다. 그리고 남편을 너무도 사랑하는 데이지의 마음에 감동을 받아 목이 메어 눈물을 흘리며 데이지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