냅킨 노트 - 마음을 전하는 5초의 기적
가스 캘러헌 지음, 이아린 옮김 / 예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냅킨 노트라고 해서 냅킨을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신장암이 걸린 저자가 딸에게 도시락을 싸주면서 냅킨에 적은 메모와 관련해

딸을 낳고 키우면서 겪게 되는 온갖 이야기들을 담아 놓은 서술방식의 에세이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냅킨에 사랑의 메시지를 적는다는게 결코 쉬운일은 아닐텐데...


우리는 사실 누구나 죽을수 밖에 없는 시한부 인생이나 마찬가지인 삶을 살고 있다. 

다만 누구는 사고에 의해 느닷없이 죽는가 하면 누구는 병에 걸려 죽게 되는데 

그 누구도 자신이 몇날 몇시에 죽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암에 걸려 하루 하루 죽을날만 기다리는 대신 하루하루 눈뜨고 살아숨쉬는동안 

마음껏 사랑하고 마음껏 행복할 수있는 방법으로 저자는 냅킨에 사랑의 메시지를 담았다.


처음 프롤로그에서 저자의 이야기는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처음 유기견 강아지를 데려다 키우면서 첫딸 엠마를 낳고 그 강아지를 떠나 보내야했던 슬픈 기억과 

강아지를 대신해서 엠마를 사랑으로 품어주었던 할아버지와의 이별, 그리고 저자의 암선고!

어쩌면 엠마에게는 더할 수 없는 이별의 고통을 안겨줄 수 있는 아빠의 죽음이지만 

그 순간을 그저 슬퍼하며 기다리지 않고 매일 매일 사랑의 메시지를 담아 건네준 아빠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누구나 자신이 죽음에 처해 있다고 생각하게 되면 막막한 심정에 죽음에 대한 공포가 밀려오기 마련인데 

어쩌면 저자는 그런 순간보다 아직 살아 숨쉬는 순간속에서 가족과의 사랑을 키워나가게 되니 

죽음의 공포가 점 점 작아지고 있는거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 

책의 뒷페이지에는 엠마가 아빠의 냅킨 노트중에 가장 사랑하는 냅킨 노트 다섯장이 실려 있으며

꼭 냅킨이 아니라도 사랑한다고 쓰는데 5초면 충분하다는 저자의 또다른 메시지 전달방법이 실려있다. 


네번의 암진단에 딸 엠마의 고등학교 졸업을 볼 가능성이 8퍼센트 안밖인 저자는

딸아이가 고등학교를졸업할때까지 냅킨 노트를 받아볼 수 있도록 적어 놓았다고 한다.

그가 얼마나 생에 충실하고 삶을 사랑하고 살아가고 있는지를 냅킨 노트에 담긴 메시지를 통해 

언제 죽을지 모르지만 누구나 죽는다는 진실앞에 나는 어떤 삶을살아가고 있는지를 돌아보게 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