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의 그릇 - 돈을 다루는 능력을 키우는 법
이즈미 마사토 지음, 김윤수 옮김 / 다산북스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에 대한 책이라니 뭐 그렇고 그런 책이려니 했는데 소설 형식으로 참 재밌게 쓴 책이네요 ,

사업에 실패한 한 남자와 자신을 조커라고 하는 한 노신사와의 대화를 통해 

돈을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지를 배우게 되는 책이에요,

물론 노신사의 이야기가 아주 쉽게 다 이해가 되는건 아니지만 

돈에 휘둘리기보다 돈보다 더 중요한것들을 놓지지 말아야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답니다. 

사람은 정말 실패가 두러운게 아니라 돈을 잃을까봐 두려워하잖아요,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고 좋은 경험이 되고 발판이 되어 줄 수 있지만

단지 돈을 잃고 그 돈만 생각하게 된다면 좌절을 딛고 일어설수 없다는 사실!


'인간이 돈때문에 저지르는 실수 중 90퍼센트는 잘못된 타이밍과 선택으로 일어난다네,'
'지금 자네는 1000원도 제대로 다루지 못하고 있네,'
'10억원을 가져본적 없는 사람이 실제로 10억원을 갖게 되면 절대 자신이 상상하는대로 되지 않는다네,'
'돈은 반드시 다른 사람이 가져온다네. 돈은 세상을 순환하는 흐름과도 같아, 흘러가는 물을 일시적으로는 소유할 수 있어도 그걸 언제까지나 소유하지는 못하는법이지,'
'돈은 그 사람을 비추는 거울이야!'

평범한 은행원으로 안정된 직장생활을 해 가던 주인공은 친구의 주먹밥 창업 아이템에 투자하게되고 
1호점과 2호점을 낼때까지는 매출이 하루 아침에 뛰어올라 승승장구하게 된답니다.
하지만 3호점 4호점을 내면서 생각처럼 매출이 오르지 않게 되자 점 점 빚을 지게 되고 
결국 재기하지 못하고 사업을 접게 되면서 아내와는 이혼까지 하기에 이르게 되요, 
그리고 이제는 빈털털이가 되어 누군가를 원망하는 마음으로 자책하며 좌절하고 있는데 
자신의 이런 실패담을 묵묵히 들으며 의문을 재기하는 조커라는 노인의 이야기를 들으며
주인공은 늘지 않는 매출때문에 돈에 휘둘려 무엇을 어떻게 잘못하고 있었는지를 깨닫게 된답니다. 
그리고 소설인만큼 이야기의 말미에는 생각지 못한 감동까지 안겨주고 있네요, 

돈은 네발 달린 짐승과 같아서 잡으려고 하면 할수록 더욱 더 멀리 도망간다고 하잖아요, 
주인공이 너무 돈에만 집착한 나머지 가족에게도 소홀해지고 점 점 수렁속에 빠져들어 헤어나지 못하게 되었음을 강조하고 있어요, 
1억을 담기 위해서는 1억을 담을수 있는 그릇이 필요한것처럼 부자가되기 위해서는 부자의그릇이 필요하다는 사실!
돈을 잃어버릴까봐 두려워하기보다 돈보다 더 중요한 가족이나 친구 혹은 신용과 같은 것들로 먼저 그릇을 만들어야 한다는 사실을 사업에 실패한 한 남자의 이야기로 감동있게 들려주고 있네요.
돈에 대한 이야기가 아주 쉽게 다가오지는 않지만 생각보다 재밌게 이야기를 풀어 내고 있는 책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