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령 60세 사와무라 씨 댁의 이런 하루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스다 미리의 책은 띠지도 있고 겉 표지도 따로 있어요,

겉 표지를 벗겨보면 또 다른 책이 등장한답니다.


나이드신 엄마 아빠와 함께 사는 아직 시집 못 간, 아니 안 간 마흔 먹은 딸과의 일상을 담은 이 만화!

비록 시집가서 애를 둘 낳고 살림을 사는 주부에 부모님과 함께 살지 않지만 그래도 공감하게 되는 만화에요, 

역시 마스다 미리는 여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만화를 참 잘 그리고 있네요,

정말 쉽고 단순해 보이는 만화 그림체지만 그냥 글만 읽는것보다 더 실감나게 묘사가 되니 좋구요 ,





평균연령 60세는 다름아닌 70세되는 부모와 40세되는 딸의 평균 연령이에요, 

딸은 나이가 이제 마흔이지만 평균연령으로 따지니 고령에 속하게 되는 서글픈 현실이네요,

이런걸 보니 우리집 평균 연령을 따져보게 되더라구요, 

뭐 아직 40대중반이고 아이들은 20대쯤 되고 있으니 우리집은 평균연령 30세쯤?

아직은 젊은 나이에 속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좋긴한데 아이들은 싫겠죠?ㅋㅋ




 

아무튼 사와무라씨댁의 일상을 살짝 들여다 보니 우리와 전혀 다르지 않은 일상이에요, 

마흔에 접어든 딸, 히토미는 직장생활을 하며 일상속에서 나이 들어감을 실감하게 되요, 

이제는 이른 여름에 예쁜 옷을 자랑하려 일찌감치 반소매 같은걸 입지 못한다던가 

어느새 돋보기를 찾아야하는 그런 나이가 되어간다던가

무엇보다도 생일에 병원에 건강검진하러 간다는 이야기에는 정말 슬프면서도 공감하게 되는 이야기네요,





한집에서 40년 이상을 함께 살아온 가족이지만 서로 생각하는 것만은 참 다르다는 사실도 공감하게 되요,

올림픽 경기에서 무슨 종목에 도전해 보고 싶냐는 이야기에서나 삶의 마지막날이 닥치면 하고 싶은게 뭔지

각자 보고 싶은거 먹고 싶은거에 대한 이야기등등 어쩜 이렇게 같은게 없는지,,

하지만 엄마 아빠의 옛시절을 추억하고 딸아이의 옛 모습을 추억하는 것등은 괜히 찡하게 만들기도 하네요, 


퇴직후 집에서 머물게 된 아버지 시로씨는 그래도 새로운것에 도전해 보려 애쓰고 있어요,

도서관을 다니며 책을 읽고 스포츠짐에 다니며 운동을 시작하면서 낯설고 어색한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결코 나이들어서 느끼는 그런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새로운것에 도전한다는건 젊거나 늙거나에 상관없이 다 낯설고 어렵고 당황스러운거잖아요, 


특히 두 부모님의 일상이 참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럽게 다가오는건 왜죠?

한자 만들기 같은 이야기나 시조를 지어 서로 삐지기도하고 화해하기도 하는 그런 모습,

요즘 사회가 점 점 고령화로 접어 들고 있다는 뉴스를 자주 듣고는 하는데 

나이 들어 이 노부부처럼 알콩 달콩 잼나게 살게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