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라 도나 첫 번째 이야기 - 완벽한 가족 찾기 벨라 도나 이야기 1
루스 사임스 글, 심은경 옮김, 강윤정 그림 / 가람어린이 / 2015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려서는 마술을 부리는 마법사나 요술쟁이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곧잘 하곤 하죠,

뭐 어른인 지금도 혹 마법을 부릴 수 있다면 하는 생각을 아주 가끔 해요,ㅋㅋ

그런데 얼통당토 않게 자기가 마녀라고 생각하는 벨라 도나라는 한 소녀가 있네요,

벨라 도나가 자신을 마녀로 받아줄 완벽한 가족을 찾고 

동물을 사랑하는 샘이라는 친구와의 우정을 그려 나가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책이에요 ,


벨라 도나는 마녀가 되고 싶은 마음만큼 늘 검은치마를 입고 다니고 마녀처럼 행동하려고 하죠, 

그런데 가끔은 마음속에서 외치는 말들이 진짜로 일어 날때가 있어요, 

벨라 도나가 혹시 마녀의 피를 물려 받은건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든답니다.

그러던 어느날 가슴이 두근거리는 릴리스 아줌마를 만나 드디어 입양을 결정하게 되요, 

벨라 도나가 늘 생각했던것과 달리 아주 평범한 마을에 아주 평범한 엄마와 살게 되네요, 


릴리스 아줌마와에게 꼭 입양되어야겠다고 생각한 벨라 도나는 이제 완벽한 소녀가 되려고 한답니다. 

늘 입던 검정치마가 아닌 분홍치마를 입고 화를 내지 않고 이쁘게 말하는 소녀가 되려고 해요, 

점 점 개성을 잃어가는 벨라 도나를 걱정하는 샘까지도 무시해가면서!

마음과 달리 행동하며 괴로워하던 어느날 벨라 도나에게는 꿈같은 일이 일어나게 되요, 

마녀의 세계에 받아들여지게 되고 수습 마녀가 된거에요, 

단 카본마을의 비밀과 자신이 마녀라는 사실과 이방인을 데려오지 말아야 하는 규칙이 있어요, 


학교 수업은 하나도 재미없지만 릴리스 엄마에게 받는 마법 수업은 너무 재밌는 벨라 도나!

분홍 치마가 아닌 검정 치마를 입고도 학교 친구들이 자신을 좋아해준다는 사실에 즐거워하지만

아직 입양 부모를 찾지 못한 샘이라는 친구때문에 늘 걱정을 하게 되죠, 

드디어 입양 부모를 찾게 된 샘에게 안좋은 일이 일어 나게 되자 벨라 도나는 친구를 도와야 한다는 

다급한 마음에 마법을 부리게 되고 카본 마을에서 추방 당할 위기에 놓이게 된답니다. 


벨라 도나가 드디어 마녀가 되는 수업을 받는 모습을 보며 함께 기뻐하게 되지만 

갑작스럽게 닥친 불행때문에 슬퍼지는 벨라 도나를 보니 정말 안타까운 마음만 드네요, 

하지만 이야기의 결말은 역시 해피엔딩이라죠, 

꿈을 이루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과 친구와의 우정을 위해 마음을 다하는 벨라 도나,

정말 씩씩하고 용감하고 착하고 따뜻한 마녀에요^^

우리 아이들도 자신의 꿈과 우정을 위해 무엇이든 최선을 다하는 친구가 되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