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우의 집
권여선 지음 / 자음과모음(이룸) / 2014년 11월
평점 :
품절


지금도 그렇지만 달동네라 흔히 불리는 그런 동네에는 가지가지 종류의 사람들이 아둥바둥 갖가지 소문들을 자아내기도 하고 온갖 음모가 난무하는가 하면 진실은 뒤로 한 채 그렇게들 서로가 서로를 반목하고 무시하고 헐뜯고 급기야는 자신들에게 해를 끼치는 존재라고 생각하는 순간 자신들의 무리에서 떨쳐 내려 하기까지 한다. 같은 하늘아래 같은 공기를 마시고 살아가는 부류들인데도 불구하고 그렇게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는 제각각 서로 어울리지 않는 재료로 비벼놓은 비빔밥 같은 느낌 마저 준다. 

 

삼악산 아래 삼복동, 그 모양이 다족류 벌레처럼 생겨 삼벌레고개라고 불리는 동네, 아랫동네는 자기 집을 가진 이들이 살았고 중턱에는 집을 가진자와 그렇지 못한자 그리고 세들어 사는 사람들 섞여 있었으며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 사는 윗동네는 제집을 가진 이는 드물고 전세나 월세도 못내어 일세를 사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던 그 동네 중턱쯤 우물집이라 불리는 김순분의 집이 배경이 되는 이야기다. 우물앞에 있어 우물집이라 불린다는 이야기에서부터 무언가 암울한 느낌을 주는 이 이야기는 세를 살러 들어온 한 단란한 가족이 차츰 무너져 내리는 이야기다. 

 

순분네는 부지런한 난쟁이 식모를 부리고 계주를 하면서 온동네 아낙들과 한번씩 어우러져 동네 소문을 그러 모으기도 하고 또 퍼뜨리기도 하는 재미로 살아가고 있다. 어느날 비어 있던 방으로 새로 세들어오는 단란한 가족을 맞이하게 되는데 이야기는 주로 새로 세 들어온 새댁네 둘째딸인 원이의 이야기로 풀어내고 있다. 주인집 둘재 아들 은철과 친구가 되어 동네 비밀을 조사하는 스파이가 되기로 한 원은 어딘가 영특한데가 있다. 두 아이는 어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잘 알아 듣지 못하는 이야기를 나름 자신들의 방식으로 풀어 내고 있는데 두 아이의 그런 모습들이 참 재밌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한다. 

 

남 이야기 좋아하던 순분네는 어떻게 알았는지 새댁네 자살한 고모 이야기를 동네 아낙들과 떠들어 대곤 했는데 어느날 은철이 형 금철이의 엉뚱한 행동으로 은철이 그만 다리가 부러지고 나니 자신의 입방정으로 이렇게 큰 벌을 받게 되었다고 자책하게 된다. 알 수 없는 사람들로부터 아버지가 끌려가고 다른 여자와 도망을 갔다느니 감옥에 갇혔다느니 하는 소문을 듣게 된 새댁네 영과 원은 그 진실을 알수가 없어 답답하기만 한데 어쨌거나 어머니와 함께 열심히 살다보면 아버지가 돌아아게 되리라 믿었지만 아버지는 참혹한 주검으로 돌아오게 된다. 그 날 이후 점 점 어딘가 이상해지기 시작한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를 보며 누군가로부터 선물받은 인형을 동생으로 삼아 희라는 이름까지 붙여주고 보살피던 원은 점점 인형처럼 변해만 간다. 

 

한집안의 가장이 어딘가 끌려가 아무런 이유없이 주검으로 돌아와도 어디에 항변조차 할 수 없었던 그런 시대, 그런 남편의 죽음앞에 넋을 놓고 만 한 남자의 아내와 그런 아버지의 죽음과 어머니의 무너지는 모습에 아직 어리고 순수한 마음이 상처입고 닫아버린 원이의 이야기가 그 시대를 살다 억울한 삶을 살다간 그들의 넋을 대변하고 있는것만 같다. 이유도 영문도 알지 못한채 그렇게 상처입은 영혼으로 살아아하는 영이와 원이가 자신의가족을 비참하게 만들었던 동네를 벗어나 이사하는 장면에서는 그들에게 이제 더이상 불행이 아닌 희망이 찾아오리라 믿고 싶다. 

 

소설은 꽤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풀어 내고 있다. 후반부를 갈수록 어쩐지 죄와 벌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다루게 되는데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이들과 영혼마저 상처입은 이 아이들은 도대체 무슨 죄로 이런 벌을 받아야한단 말인가! 아무런 죄도 없는 사람들에게 불행을 안겨주는 보이지 않는 그들은 과연 어떤 벌을 받고 있을지 몹시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