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빌라
전경린 지음 / 자음과모음(이룸)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좀 헷갈리고 아직도 이해가 다 안가는데다 복잡하기까지 한 이야기 구조! 어린시절엔 큰 고모부를 아버지로 알다가 어느순간 손이린이라는 작은 고모가 생모임을 알고 거기다 이사경이라는 생물 선생님이 아버지라 여기게 된 유지라는 여자아이의 이야기가 처음시작부터 끝까지 무척 혼란스럽게 전개가 된다. 존대맛을 하다가 반말을 하며 대화를 하는 사람처럼 소설은 내내 그런식으로 전개가 되는데 어느순간은 유지가 어린아이 같았다가 또 어느순간엔 어른이었구나 하고 생각하게 되는 참 이상한 소설이다.


처음은 쓰러져 누운 이사경을 위해 피아노를 치는 유지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자신을 알아봐 주기를 바랬을까? 유지는 자기의 아버지라고 생각한 이사경 앞에서 옷을 벗는 돌발적인 행동을 한다. 그소문은 이사경의 집에까지 전해지게 되고 이사경의 노모가 소문을 무마하기 위해 유지를 자기집에 불러들여 심부름을 시키고 손자 연조에게 피아노를 가르치게 만든다. 하지만 정작 유지를 다그치는건 생모라고 생각한 손이린 작은 고모다. 이사경의 노모가 죽은 이후 손이린 작은 고모는 유지만 홀로 남겨두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 버리고 손이린을 찾아 온 이사경과 유지는 알듯 모를듯한 참 묘한 관계를 갖게 된다. 


이 소설에는 등장인물이 참 많다. 해변빌라를 중심으로 손이린과 유지, 유지를 사랑하지만 다른 사람과 결혼하는 남자친구 오휘, 이사경과 그의부인과 연조와 환, 그리고 카페 편사장과 해영이라는 여자, 문방구 할아버지와 벙어리 떠돌이 여자, 그리고 어딘가를 떠돌다 끝내 이 마을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어버린 젊은 남녀등등 이들의 이야기를 작가는 마치 누군가로부터 전해 들은듯, '그렇다더라 이렇다더라' 하는 식의 문장으로 이야기 하는가 하면 전혀 새로운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사람들의 대화를 통해 전해 듣게 만든다. 그들은 서로 엇갈린 사랑을 하거나 사랑으로 인해 정처없이 떠돌거나 사랑때문에 죽거나 한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는 순간 속에 결합되어 멜로디로 흘러갔다. 
이 거대한 순간들의 현재 속에서 하나의 악보는 개인마다 다르게 연주되고 
개인의 일생에서 끝없이 다르게 연주되었다. 
그것이 악보와 시간과 연주자들에게 영원히 계속되는 비밀이었다.     

ㅡp 125

처음부터 뭔가 복잡한 이야기가 점 점 갈수록 베일을 벗는다기 보다 또 다른 베일이 덧 씌워지는 그런 느낌의 소설이다. 오휘가 결혼하기전 마지막으로 남긴 메일을 읽지 않고 삭제한 이후 내내 궁금해하던 유지는 결혼을 하고 한참후에 자신을 찾아와 뜬금없는 이야기를 하는 오휘를 보며 메일에 대한 궁금증을 버리게 되고 이사경네 집에서 환이를 돌보고 연조와 썸을 타는듯 한 이야기가 전개 되면서 연조의 엄마이며 이사경의 아내인 백주희로부터 유지는 전혀 새로운 이야기를 전해듣게 된다. 그리고 쓰러진 이사경을 위해 피아노를 치는 유지, 이야기는 처음 시작했던 대로 다시 돌아가게 되는 참 묘한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