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은 눈물 위를 달린다
팀 보울러 지음, 양혜진 옮김 / 놀(다산북스)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창 마음과 몸이 자라나는 청소년들은 왜 그렇게 아픈 성장통의 과정을 거쳐야만 할까?

아름답고 멋지고 사랑으로 가득한 성장통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책 제목에서 일러주듯 책속의 이 소년은 정말로 달리고 달리고 또 달린다. 자신을 괴홉히는 친구로 부터, 학대하는 아버지로 부터, 다른 남자와 바람을 피우는 어머니로부터 그리고 세상으로부터 어디에도 발을 딛고 서 있을 수 있는 곳이 없어 이리 저리 달려야만 하는 소년의 행보가 참으로 안타깝기만 하다. 너무도 힘겨운 성장통이라는 과정을 거치고 있는 이 소년에게도 희망은 있는걸까?


친구의 괴롭힘이 싫어 학교에 가지 않고 집에 머물던 주인공 지니는 자신의 집에 누군가 침입해오자 침대밑으로 숨는다. 그 순간 아직 집에 돌아올 시간이 되지 않았는데 아빠가 아닌 다른 남자와 집에 돌아온 엄마 때문에 침입자는 도망을 가지만 엉망이 된 집안을 목격한 엄마는 남자를 돌려보내고 경찰에 신고 전화를 한다.자신이 집에 있었다는 사실을 들키고 싶지 않은 지니는 몰래 집을 빠져 나가지만 침입자에게 들키게 되고 그 순간부터 쫓고 쫓기는 추격전과 함께 지니는 험한 세상의 풍파에 이리저리 휩쓸리게 된다. 


침입자에게 총을 맞고 병원에 입원한 엄마, 늘 술에 취해 밤늦게야 돌아오는 아빠, 그리고 가족을 볼모로 지니에게 작은 소포꾸러미를 배달 시키는 악마의 손길 때문에 지니는 늘 공포에 떨게 된다. 하지만 분명 지니를 도우려 애쓰는 사람 또한 주변에 존재한다. 침입자에게 쫓기던 지니를 도와주었던 교장선생님은 늘 지니를 주의깊게 살피기도 하고 병원에 입원한 엄마의 병실을 지키는 간호사는 지니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기도 한다. 하지만 마의 손길이 거미줄처럼 지니를 옭아매고 있어 그 어떤 사실도 말할 수가 없다. 


엄마도 없는 집에 혼자 있을 지니를 챙겨줘야 할 아버지라는 사람은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고 결국 침입자의 목적을 알게 되지만 그로 인해 엄마도 지니도 위기의 순간을 맞게 된다. 절제절명의 순간 지니는 의식을 잃게 되고 정신이 들때쯤엔 이 모든 사건들이 수습되고 있다. 물론 그 중심에는 자신도 모르게 사건에 관여하게 된 지니가 있고 주위를 둘러싼 사람들로부터 따뜻한 기운을 전달받게 된다. 무엇보다 지니에게 가장 큰 힘이 되어 준건 아빠와 엄마다. 


사실 우리 아이들이 가장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란 아빠와 엄마다. 조금만 더 다정했던 아빠였다면 조금만 더 지니에게 신경 써주는 엄마였다면 지니는 이런 불행을 겪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알 수 없는 물건을 배달시키고 총을 소지하고 다니며 아무렇지도 않게 사람을 죽이는 존재들이 등장하는 이런 소설을 읽으면 아직 우리 사회는 그보다는 안전한 곳이라는 생각을 하지만 마음을 놓을수 있는건 아니다.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는건 총이나 마의 손길뿐 아니라 가장 가까운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알기에스스로 자신의 성장통이라는 터널을 통과해야하는 우리 아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런 사회, 그런 부모가 되어야지 생각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