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의 콩닥콩닥 세계여행 : 오키나와 플라잉 리본 시리즈
조현민 지음, 장명진 그림 / 홍익출판사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은 언제나 두려움과 함께 설레임을 함께 주는거 같아요, 가족이나 친구와의 여행이라면 두려움보다는 설레임이 더 앞서겠지만 혼자서 하는 여행이라면 아무것도 모르는 낯선 곳에서의 두려움이 더 크게 다가오기도 하구요, 그런데 부모와 함께 동반하지 않은 아이만의 혼자 여행은 두려움이 더 클거 같지만 하지만 지니와 함께 여행을 하다보면 엄마 아빠 없이도 얼마든지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요, 나아가 여행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여러가지것들을 기록으로 남겨 엄마 아빠와 소통할 수 있다면 더더욱 의미있는 여행이 되겠죠, 

 




이 책은 승무원이 꿈인 지니가 항공사 프로그램에 당첨되어 엄마 아빠 없이 오키나와를 여행하게 되는 소설이에요,  리본 에어의 플라잉 리본대사 공모전에 제주도 여행기를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처음부터 모든것을 지니가 스스로 해결해 나가게 되고 또 여행에서는 새로운 친구도 만나 오키나와의 다케토미섬에 대한 갖가지 추억을 만드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져요, 물론 여행의 시작에 앞서 여권과 항공 수속과 그리고 간단한 일본어 회화 같은 정보도 실어 주고 있는 책이에요, 

 




오키나와는 영화나 드라마속 배경으로 많이 등장하는 곳이라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인데 열두살 소녀 지니와 함께 우리 아이들이 미리 한번 여행을 다녀오는것 같은 체험을 하게 될 책이에요, 엄마 아빠는 없지만 지니를 가이드 해주는 리본 멘토 조앤언니가 오키나와에서의 일정이 안전하고 즐거울수 있게 도와주구요 또 개구지고 거만한 준이라는 남자 아이와 함께 리본대사가 되어 여행하는 동안 옥신각신 티격태격하기도 하구요 현지에서는 같은 나이 또래의 한국인 엄마를 둔 하루라는 여자 친구와 일본의 가정 문화를 접하게 된답니다. 

 



지니는 한국을 떠나와 엄마 아빠를 더 그리워하게 되는가 하면 낯선 친구 준과도 점 점 가까워지게 되요, 하루와 오키나와의 호시즈나 해변에는 행운을 가져다 준다는 별모양의 모래 알갱이를 찾기도 하고 쥰과 일본의 다도 체험, 소가 끄는 수레를 타는 체험, 오리가미를 하고 또 기모노를 입어 보면서 일본의 문화에 흠뻑 빠져들게 되네요, 그리고 즐기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여행을 기록으로 남겨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려 한다는 사실이 참 기특해요, 여행은 언제나 많은 새로운 것들을 알게 해주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새로운 친구를 사귀게 되는것이 가장 큰 즐거움인거 같네요, 하루와 지니가 서로 친구가 되어 한국과 일본의 문화를 교류하고 공유하게되는 모습을 보니깐요^^

 

지니와 함께 오키나와를 여행하게 된 우리 친구들이 자신만의 여행을 꿈꿀 수 있을거 같은 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