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부리 영감과 도깨비 길벗어린이 옛이야기 10
오호선 글, 윤미숙 그림 / 길벗어린이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전래 동화속에는 마음씨를 곱게 써야 복을 받는다는 식의 이야기가 참 많아요, 

그중에서도 도깨비와 관련된 이야기라면 우리 아이들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좋아한다죠, 

혹부리 영감 이야기는 모르는 아이들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전래 동화에요, 

전통적인 그림기법에 컬러풀한 색감을 더해서 혹부리영감 이야기가 아주 세련되고 이쁜 그림책으로 만들어졌네요,





빨갛고 노랗고 파란 알록달록 도깨비들이 신나게 노래를 부르니 고목나무 구멍속에서 무서워 떨던 혹부리 영감이 자기도 흥이 나서 어느새 무서움은 저만큼 달아나 버리고 도깨비들이랑 함께 어울려 신나게 노래를 부르게 되요, 


홍홍양양 홍홍양양, 호오오옹야아아앙 호오오옹야아아앙!


리듬감 있는 흥얼거림을 읽다보면 우리 아이들도 혹부리영감이랑 도깨비랑 함께 흥얼거리게 된답니다. 너무 너무 신나고 재밌게 놀았으니 도깨비는 고마움에 대한 표시로 혹부리 영감의 혹을 떼어주게 되죠, 신나게 놀고 혹까지 떼어냈으니 혹부리 영감이 얼마나 신났을까요? 





그런데 이웃집 영감도 혹부리 영감이었나봐요, 혹부리 영감이 혹을 떼어버린 이야기를 듣고 자기도 혹을 떼려고 고목나무구멍속에서 도깨비를 기다리다 못해 부르기까지 한답니다. 도깨비라면 무섭기 마련일텐데 이 혹부리 영감은 그저 혹떼어낼 생각밖에 없어 노래랑 춤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렸어요 , 아무튼 자기도 도깨비들의 노래소리에 맞춰 노래를 부르고 신나게 춤을 추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혹을 하나더  달게 되었네요, 아무래도 이혹부리 영감은 노래나 춤에 영 소질이 없었나봐요, 아니 아니 자기 욕심때문에 맘에도 없는 노래랑 춤을 추니 흥이 나지 않았던건지도 몰라요, ㅋㅋ




이야기를 가만 보다 보면 도깨비들이 참 친근하고 귀엽고 사랑스럽게 여겨져요,  노래와 춤을 추며 흥을 즐기는 도깨비들이 신이 났던건 혹부리 영감도 그 순간을 함께 즐겨주었기 때문일텐데 그런 순수한 마음도 없이 그저 혹뗄 생각만 하고 있었으니 얼마나 재미없게 노래하고 춤을 췄겠어요, 노래와 춤을 즐길줄 아는 도깨비들이라니 혹하나 더 안붙이려면 노래랑 춤 연습을 좀 해둬야하지 않을까 싶은걸요^^


원래의 이야기에는 혹속에 노래가 들었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등장하는데 약간 각색해서 홍양홍양 호오오옹야아아앙호오오옹야아아앙 같은 소리를 반복해서 흥얼거리게 만드는 재미를 주는 동화로 재탄생되었네요, 노래하고 춤추는 도깨비 한번 만나보실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