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풍론도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권남희 옮김 / 박하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작가의 글을 좋아하게 되면 그의 다른 책을 기대하게 되는데 그렇다고 해서 모든 책이 기대이상의 재미를 주지는 않는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베스트셀러 소설가 답게 책을 참 재밌게 쓰는 편이고 또 신작을 기다리는 독자들을 위해 속속 새로운 이야기를 꺼내 놓는 편이다. 지난해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라는 추리소설이라기 보다 한편의 감동적인 드라마를 보여주는 책을 등장시켜 그의 새로운 면모를 보게 된거 같아 좋았는데 그에 이어 등장한 [질풍론도]라는 이 책은 다소 싱거운 느낌을 준다. 


자신을 해고시킨 연구소장에 대한 분노로 비밀리에 개발중인 생물병기를 훔쳐 어느 스키장의 인적이 없는 숲속 너도밤나무 아래 눈속에 묻고는 테디베어를 매달아 표시를 한다. 그리고 물건과 장소의 사진을 찍어 연구소장에게 협박메일을 보내게 되는데 참 어이없게도 그만 교통사고를 당하고 만다. 협박을 받은 사람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해야하겠지만 워낙 위험한 물건인지라 찾지 않을수가 없다. 불법적으로 만들어지는 것인지라 경찰에게 알리지 못하고 만년 선임 연구원인 구리바야시에게 승진을 담보로 그 일을 해결하도록 만든다. 


막 사건을 저지른 범인이 초반에 교통사고로 죽어 버리다니 뭔가 다른 꿍꿍이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이 소설은 처세술이 없어 만년 선임자리에 머물러 있는 평범한 직장맨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사건을 풀어가게 만든다. 단순한 사진 몇장으로 장소를 도저히 추측할수 없는 구리바야시는 마침 스노보드에 열을 올리고 있는 아들에게 도움을 청하게 되고 그것을 빌미로 둘만의 스키장 나들이를 하게 된다. 그 물건을 찾을수 있는건 오로지 발신추적장치 하나뿐, 그 또한 밧데리 기한이 얼마 남지 않아 시간이 촉박하기만 하다. 


스키를 잘 타지 못하는 구리바야시는 역시 사고로 다리를 다치게 되고 사정이 긴박해지자 거짓 이야기를 꾸며 구조 요원들의 힘을 빌리게 된다. 그 사이 함께 스키장에 온 아들은 다른 학교에서 스키강습을 나온 여자친구를 알게 되고 스키장 소개를 받기도 하면서 사춘기 소년답게 가슴 설레어 하는데 그러다 인플루엔자로 인해 동생을 잃은 친구의 이야기를 듣게 되고 호기심을 가지게 된다. 아무도 밟지 않은 눈위를 달리고 싶어하는 사람들에 의해 테디베어는 자취를 감추게 되는가 하면 전혀 엉뚱한 곳에서 발신기가 울리게 되는등 조만간 터질지도 모를 생물병기를 과연 찾을수 있을까 하는 조바심을 느끼게 만든다. 


이런 이야기에서는 분명 훼방꾼이 등장하기도 하고 또 사건을 멋지게 추리해 나가는 캐릭터가 등장하곤 하는데 늘 그림자처럼 뒤만 쫓는 훼방꾼은 그닥 긴박함을 주지 못하는데다 명석한 두뇌와 혹은 뛰어난 직감으로 사건을 추리해내는 인물은 등장하지 않는다. 사건은 일단락 되지만 왠지 더 풀어야하는 숙제가 있는듯 석연치 않은 느낌이 남는 이야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