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적게
도미니크 로로 지음, 이주영 옮김 / 북폴리오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변을 살펴보면 우리는 정말 너무 많은 것들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그만큼 행복할까? 아니다. 책상위에 가득 쌓인 자질구레한것들, 주방에 가득한 식기들, 옷장에 가득한 옷가지들, 거실에 널려 있는 갖가지 물건들이 나를 행복하게 하기 보다는 치워야한다는 부담감을 주는가 하면 집까지 좁게 만들고 있다. 옷이 많은데도 늘 입을 옷이 없다고 불평을 하고 책이 너무 많아 꽂을대가 없는데도 더 많은 책을 가지고 싶어하고 그릇이 많은데도 더 이쁜 그릇을 보면 사고 싶어 안달을 한다.

 

우리는 너무 많은 것을 가지고 있어 그것을 잃어버릴까 염려하게 된다는 이야기에 참 공감을 한다. 돈이 많으면 도둑이 들까봐, 혹은 잃어버릴까봐 걱정을 하고 물건이 많으면 그것들을 쌓아둘곳이 없어 짜증을 낸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걱정없이 살수가 있을까? 그에 대한 해답은 지극히 쉽다. 꼭 필요한 만큼만 가지고 그에 만족한다면 잃어버릴 걱정없이 살수 있다. 얼마큼이 우리에게 필요한 만큼인지를 이 책의 저자 도미니크 로로가 상세히 알려준다. 지극히 적게 가지고도 얼마든지 행복하게 살 수 있음을 일러주는 책이다.

 

부피와 무게를 가볍게 꼭 필요한것들만 챙겨 가방을 가볍게 하고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옷 몇벌과 한두개의 악세사리와 자주 사용하는 것들을 담은 파우치, 작은 주방도구들을 사용하며 어릴적 소꼽 놀이의 추억을 떠올리며 돈은 꼭 필요한곳에 사용하고 카드는 한장, 계획적인 소비생활을 충고한다. 에센셜 오일 몇방울로 지구 환경도 지키고 가족의 건강도 지키며 동네 작은 가게에서 필요한만큼만 사면서 현재의 잘못된 경제 시스템을 바로 잡는데 일조를 하라고 조언한다.

 

일상 생활속 적게 사용할수 있는 물건들뿐만 아니라 식생활과 운동과 미용과 정리정돈과 마음을 수련하는 방법, 사람과의 관계등 참 다양한 분야의 것들을 일러준다. 소식과 간단한 요가나 걷기운동만으로도 건강을 지킬 수 있으며 손안에 쏙 들어오는 작은 다이어리나 A4크기의 마법의 정리 상자, 한달 분량의 파일로 정리정돈을 생활화하고 나쁜습관은 한번에 하나씩, 열정을 가지고 시작한 일은 한가지라도 꾸준히하라고 일러준다. 세탁물을 세심하게 잘 다듬어 건조시키고, 쓰레기 부피를 최대한 줄이고, 너무 장황하게 설명하거나 행동하지 않고,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주라 충고한다.

 

'많은 사람이 큰 것을 해낼수 있다고 과신하면서 작은 것을 조금씩 하는 것은 우습게 생각한다. 이런 오만한 태도는 실패와 포기로 가는 지름길이다. 우리에게 용기를 복돋아 주는 것은 다른 아닌, 작지만 긍정적인 결과다.' ---p143

 

생각해보면 정말 그렇다. 사람은 항상 목표를 크게 세워 실천하려고 하지 작은 목표를 세우려고 하지는 않는다. 작은것을 하나씩 실천에 옮겨 성공시켜 나간다면 그만큼 성취욕이 점점 쌓여 용기가 커진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되겠다. 책의 저자가 일러주는 것들을 참고 삼아 일상에 있어 나에게 필요한것들이 어떤것인지 그것이 너무 작은것이라 할지라도 무시하지 말고 하나씩 실천에 옮긴다면 어떨까?

 

지극히 적은것만으로도 얼마든지 건강하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살아 갈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