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
미나토 가나에 지음, 김혜영 옮김 / 북폴리오 / 2013년 8월
평점 :
절판


딸을 사랑하지 않는 엄마가 있을까? 반대로 엄마를 사랑하지 않은 딸이 있을까?

엄마에게 사랑받고 싶고 딸에게 사랑받고 싶은것도 마찬가지다.

가만 생각해보면 우리는 엄마와 딸이 서로 사랑하는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미나토 가나에라는 이 작가는 그런 모성에 대한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사고로 인해 장롱밑에 깔린 친정엄마와 딸아이 중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엄마를 구하려 애쓰는 주인공!

딸은 또 낳으면 되니까 엄마를 살려야한다는 절규와도 가까운 외침은

주인공의 엄마에 대한 집착과도 같은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이 장면에서 누구든 딸을 구해야 한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진짜 그 상황에 놓이게 된다면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엄마의 희생으로 살아남게 된 딸아이를 바라보는 엄마의 심정은 또 어떤것일지 가늠하기가 참 어렵다.

 

그런데 세상 누구보다 사랑하는 친정엄마 대신 금지옥엽으로 애지중지 키운딸이 나무에 목을 매단다.

왜 그렇게 금지옥엽으로 키웠는지를 묻는 신부님의 질문에 대한 엄마의 고백과

엄마와는 또 다르게 느끼는 딸의 회상이라는 이야기가 교차하며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모성이 정말로 본능적인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에 의해 강요되어 온것은 아닐까 하는,,,

그리고 내가 자라오면서 엄마와 자꾸만 부딛히고 오해하고 상처주게 되었던 것들을 떠올리게 된다.

 

정원이 있는 집에서 아이를 기르며 릴케의 시를 암송하던 고지대의 집에서의 그림같은 행복은

태풍과 화재로 인해 산산히 부서져 버리고 고된 농사일과 시집살이가 시작된다.

그래도 친정엄마에게서 배운대로 딸을 키우고 시어머니를 성심성의껏 모시려 하지만

칭찬은 한번도 들은적이 없고 신랑마저 무관심한데다 딸아이는 너무 직선적이다.  

시집살이를 하는 이야기에서는 어느 시대에나 있는 고부간의 갈등을 엿보기도 하지만

이건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게 할 정도다.

 

친정엄마를 사랑했던 자신과는 달리 왠지 비뚤게 자라는것만 같은 딸에 대한 엄마의 실망감,

반면 엄마에게 사랑받고 싶어 애쓰고 엄마를 도우려 애쓰는 것과 달리 오해를 받는 딸!

두 사람의 관계가 점 점 더 팽팽해져 아슬아슬한 줄위를 걷는것만 같은 느낌을 준다.  

친정엄마의 사랑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주인공이 딸을 대하는 자세가

너무도 도덕적이고 규범적이어서 답답하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하지만 그래도 딸아이는 엄마의 사랑을 받고 싶어 늘 목이 마르다.

 

엄마와 딸은 각자 어떤 기대와 희망을 안고 서로를 대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그 기대가 어그러져 실망을 하게 되고 서로를 오해하는 지경에 이르는것은 아닐까?

하지만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참된 모성이 자라나고 그것이 바로 모성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듯 하다.

주인공이 그동안 깨닫지 못했던 딸아이의 이름을 부르는 그 순간이 바로 모성이다.

모성이란 어쩌면 딸에 대한 일방적인 엄마의 사랑이 아닌 엄마와 딸의 사랑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