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리고 가끔 고양이 - 이용한 시인의 센티멘털 고양이 여행
이용한 지음 / 북폴리오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고양이를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할까? 보라는듯 도도한 자태로 눈을 맞추고 새침을 떨고는 어디론가 사라지는 고양이! 노랑이, 까망이, 하양이, 얼룩이등등 무늬도 색상도 다양한 고양이를 만나게 되면 왠지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꼭 '야옹'하고 부르게 된다. 그러면 꼭 뭐라고 대꾸라도 하듯 귀를 쫑긋 세우고 가만 바라보는 그 눈동자가 어찌나 순수한지 나 또한 눈을 떼지 못하고 가만 바라보게 된다. 그리고 어디론가 사라지려는 고양이의 뒤를 쫓아보려 하지만 유유히 사라져버려 진한 여운을 남기는 고양이, 누구에게나 무언가 정이가고 빠져들게 하는 것들이 하나씩 있는듯 하다. 이 시인은 고양이에게 빠져 제주 가파도에서 울릉도까지 전남 구례에서 강원도 원주까지 2년반 동안 만난 전국의 고양이의 지금 모습을 담은 책을 써냈다.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처럼 동물을 사랑하리라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더러있다. 특히 고양이를 싫어하는 것으로도 부족해 해코지를 하거나 못살게 굴기까지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부러 고양이를 위해 먹을것을 나눠주는 사람들도 참 많다. 어디서 누구에게 상처를 입었는지 모를 고양이를 만나거나 특히 사람을 경계하는 고양이를 만나면 괜스레 마음이 짠해지고 미안해 진다. 하지만 사람만 보면 온갖 재롱을 부리는 고양이를 만날때면 아무것도 없는 가방을 뒤져서라도 혹시나 있을 과자 부스러기를 찾으려 애쓰게 되는데 책을 읽으며 작가가 만난 고양이들이 아직은 사람을 많이 경계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참 다행이라 여겨졌다.




선창가를 떠돌며 늘 어떤일을 하든 바다를 보는 거문도 고양이들, 하지만 생태계를 파괴시킨다는 이유로 살처분을 했던 과거 일을 돌이켜보며 과연 고양이때문에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는건지 아니면 인간들의 욕심때문인지 다시한번 따져봐야하지 않을가 싶다. 근본을 따지기 보다 당장 눈앞에 보이는 것을 핑계삼는다면 어민들이 안고 있는 문제가 나아질리가 없다. 그러면서도 쥐나 수달의 습격을 막기 위해 고양이를 묶어놓고 어장관리를 시키는 현실이라니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수 없다. 또한 아주 오래전 어느 잡지에 소개된 한국의 고양이 섬 육지도, 그것이 고양이를 위한 섬이 아닌 상업적 목적을 위한 고양이 키우기였다는 사실이 어이없기만 한데 이제는 그마저도 모두 사라져 스무마리 정도 보일까 말까 한다니 그 많은 고양이들이 다 어디로 간걸까? 하지만 그 와중에도 고양이를 챙기는 사람을 만나는 이야기에서도 작가뿐 아니라 독자인 내게도 진한 감동을 준다.





제주에서 만난 몸통이 온통 하얀 고양이의 무리, 한국의 고양이 공원을 꿈꾸는 김녕 미로공원의 길안내 고양이, 지금은 온데간데 없지만 운길산 역사를 지키던 고양이, 양평 오일장에서 만난 집잃은 새끼 고양이, 차에 치일까 염려되어 줄에 묶어둔 6번 국도 과일가게 고양이, 고택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쌍산재 고양이 , 캣맘 보살의 보살핌을 받는 조계사 고양이, 지붕위에서 평생을 살아가는 고양이, 떨어진 꽃을 보며 감상할줄 아는 고양이, 어쩌면 사무소 카페의 면장 고양이, 고양이 그 자체가 하나의 그림이 되는 부산 감천동 문화마을 고양이, 경북 용흥사에서 불공을 들이는 고양이,낙안읍성 초가 지붕위를 어슬렁거리는 고양이 등 길마다 마을마다 골목마다 마주치는 고양이들과 사람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희망하는 작가의 바램이 담긴 책이다.



고양이들의 다양한 사진과 갖가지 안타까운 사연과 감동을 주는 이야기가 하나가득인 이 책은 이 무더운 여름 폭염에 지친 심신을 달래주는것만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