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행복한 길고양이 2
종이우산 글.사진 / 북폴리오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제목을 참 잘지었네요,

정말 보고 있는것 만으로도 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해지는 고양이 사진집이에요,

같은 작가의 [행복한 길고양이]라는 책을 봤던 기억이 나는데 그때도 고양이 사진에 푹 빠졌었거든요 ,

요 책도 각양각색의 표정과 포즈와 모습을 하고 있는 고양이를 보며 푹 빠져봅니다.

순간 포착을 참 잘하는 작가를 보니 고양이를 정말 많이 사랑하는구나 하는 느낌을 받는답니다.

 

 

 

 

고양이 두마리가 서로 의지하며 부비부비하는 모습이 꼭 사람 '人' 자를 닮아 있네요,

길을 가다 아무렇지도 않게 혹은 도도하게 쓰윽 곁을 지나가는 고양이를 향해

'야옹'하고 부르면 자기를 부르는줄 어떻게 알고 가만 쳐다 보곤 하는 고양이!

꼭 무슨 이야기라도 나눠야할거 같은 그런 느낌때문에 자꾸 말을 걸게 되더라구요,

 

 

 

 

형제가 맞느냐는 오해를 받기도 한다는 이 고양이 가족은 앉은 자세가 꼭 닮았는걸요,

길을 가다 만나게 되는 고양이 가족을 보면 참 비슷하기도 하지만 전혀 닮지 않았을때도 있어요,

이러거나 저러거나 고양이들의 모성애도 사람 못지 않다는 사실을 아세요?

간혹 고양이가 영물이라느니 복수를 한다느니 하며 무서운 동물처럼 취급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관절에 좋다는 이유로 고양이를 잡아다 삶아 먹는 사람만큼 잔인하지는 않을거 같아요, ㅠㅠ

 

 

 

 

길을 가다 만난 고양이가 사람을 경계하지 않고 벌렁 드러누워 친근함을 표현해 깜짝 놀란적이 있어요,

분명 길고양이 같은데 사람들의 따뜻한 손길을 받고 사람이 좋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고양이 같았어요,

그처럼 고양이는 자기를 좋아해주는 사람을 좋아할 줄 알고 선물도 할줄 아는 보은고양이더군요,

물론 그 선물이 죽은 참새라던지 쥐, 혹은 작은 곤충들이라는 사실이 사람을 놀라게 하지만요, ㅋㅋ

 

 

 

 

이 책의 저자가 만난 고양이들은 다른 먼 곳에 있는 고양이가 아닌 바로 우리 주변에 있는 고양이에요,

동국대 삼색 고양이 반야 할매, 북아현동 오렌지 고양이, 삼청동 꼬리가 두개로 갈라진 고양이,

3만분의 1의 확률로 태어나는 삼색 수컷 고양이, 그리고 서강대 X관 고양이들은 모두 길고양이에요,

우리가 흔히 도둑 고양이라고 부르는 길고양이를 누군가 잘 보살피고 돌보는 사람들이 있답니다.

특히 서강대X관 고양이는 서강대생들이 모두 함께 돌보는 고양이에요,

야옹이 상자라고 하는 것을 두어 고양이와의 에피소드를 적거나 주의해야할것들을 적어 놓더라구요 ,

고양이를 통해 서로 낯 모르는 사람들이 모두 하나가 되어가는 느낌이에요!

 

 

 

고양이가 꽃을 감상할줄 아는걸까요?

아니 꽃을 따 먹으려는 흑심으로 기회를 노리고 있는건지도 몰라요,

어느 것이건 사람들의 생각에 따라 달라지듯 길고양이들도 사람들의 보살핌에 따라

보드랍고 따뜻하고 나른한 행복을 주는 고양이가 되기도 아니기도 하다는 사실!

저 고양이는 분명 전생의 나비였을거 같은 느낌이 드는걸요, ^^

 

고양이를 한참 보다 보니 이제는 길고양이를 그냥 지나치지 못할거 같은 느낌이 들게 하는 책이에요,

하루 하루 살아가기 바쁜 사람들이 잠시라도 고양이와 함께 행복한 시간이 되기를 희망해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