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놀러 왔어요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16
이다 예센 글, 한나 바르톨린 그림, 앤서니 브라운 영어로 옮김, 김영선 옮김 / 현북스 / 2012년 9월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앤서니 브라운이 추천하는 덴마크 동화작가의 그림책 코비 시리즈 세번째랍니다.
첫번째 책 [할머니집에 갔어요]에서는 코비가 새로운 친구 페니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가 나오구요
두번째 책 [장화를 잃어버렸어요]는 코비가 장화를 잃어버려 형 알렉스와의 우애를 보여주는 책이에요
그리고 이번 세번째 책에서는 친구 페니와 코비의 형제들 알렉스와 동생 맥스까지 모두 등장하네요!

코비는 친구 페니가 놀러온다고 하니 낚시도구를 챙기며 무척 설레어 하고 있답니다.
그런데 혹시 형이랑 동생에게 친구를 빼앗길까봐 미리 선전포고를 하는 모습이 참 귀여워요,
그런데 참 얄밉게도 형 알렉스가 뗏목을 타자면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요,
코비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모두 알렉스 형을 따라 뗏목을 타러 가게 되자
코비는 그만 의기소침해져서 풀이 죽어버렸네요.



그런데 그만 겁이 많은 코비는 뗏목에 오르지 못하고 물속에 첨벙 빠지게 되요,
친구 앞에서 너무 너무 챙피할 코비를 생각하니 괜히 안쓰럽기까지 하더라구요 ,
하지만 아이들은 역시 아이들이에요!


역시 친구맘은 친구가 알아준다고 코비를 따라 물속에 뛰어 들어 둘은 같이 물을 뿜으면 논답니다.
그리고 물론 형 알버트랑 동생 맥스도 모두 첨벙 뛰어들어가 즐겁게 놀게 된다지요!
서로 투닥투닥 싸우다가도 언제 그랬냐는듯 신나게 노는 아이들이 참 이뻐요!



이 책은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보여주는 글과 세심하고 따스한 그림이 잘 어우러진 그림책이에요,
바탕 배경색과 어우러지는 코끼리 캐릭터가 어찌나 이쁜지 그림속에 풍덩 빠지고 싶어진답니다.
거기에 코비와 페니와 알버트, 맥스 네 아이들의 천진난만함이 너무 너무 사랑스러워요!

길을 가다 노란 옷을 입고 줄맞춰 걸어가는 유치원 아이들을 만난것 같은
노란 책 표지속 두 친구가 너무 너무 이쁘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그림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