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우리 아빠 좀 말려 줘요! 웃는돌고래 그림책 2
김단비 글, 한상언 그림, 이유진 감수 / 웃는돌고래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록 아이들 그림책이지만 이 책을 보게 되면 어른이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과

너무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전력소모가 심해져 전려난에 시달려야 할지도 모를 이 시점에

어른 아이 모두가 꼭 보고 실천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이에요,

기름한방울 안나는 우리 나라에서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냐구요?

이 책을 보면 답이 나와요!

 

 

 

책 제목이 왜 그럴까 했는데 이슬이의 아빠는 참으로 실험정신과 실천정신이 강한 아빠네요,

이슬이의 열살 생일 선물로 자전거 발전기를 선물한것만 봐도 보통 아빠는 아니란 생각이 들죠?

자전거 페달을 밟아서 밥솥에 밥을 하겠다는 아빠의 발상은 좋은데 아무리 돌려도 밥은 잘 안되네요ㅠㅠ

그러니 이슬이가 짜증이 날만도 하죠,

 

 

 

그런데다 아빠는 바람을 이용하거나 태양열 조리기로 음식을 하는것까지는 봐줄만 한데

온동네 똥을 모아 바이오가스를 모으겠다는 아빠를 제발 누가 말려줬음 좋겠다고 생각할만 해요!

태양열 조리기로 감자를 익혀 먹는 모습을 보고 옆집 할아버지도 전기세를 아끼겠다고 관심을 보이네요,

 

 

 

아무래도 많은 에너지를 만들어 내지 못해 샤워를 하다 물이 부족하게 되거나 하는 일이 생기자

아빠는 의기소침해져서는 에너지 독립이 꿈에 불과한걸까 하는 실의에 빠지게 되요,

그러자 자신의 미래를 위해 애쓰는 아빠에게 힘을 주기 위해 이슬이가 직접 발벗고 나서게 된답니다.

똥통에서 발생한 바이오 가스로 떡을 쪄서 이웃 할아버지에게 가져다 드리고

어두워진 뒤에는 티비를 보는 대신 아빠와 즐거운 이야기를 나누게 되니 괜히 좋아요!

 

어느날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마을 사람들이 모두 마을 회관에 모이지만 전기가 들어오지 않네요ㅠㅠ

이럴때 바로 그 자전거 발전기가 필요한거죠,

이슬이는 아빠가 보여준 대로 자전거 페달을 돌리며 마을회관에 불을 켜게 해 준답니다.

어느새 이슬이도 그아빠의 그딸이 되어가는군요!

비는 그쳤지만 마을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으니 풍력발전기와 똥통가스가 톡톡히 한몫하게 된답니다.

 

 

 

이 책은 풍력발전이나 자전거 발전기로 얻을 수 있는 에너지와 똥에서 얻는 바이오가스등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에너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랍니다.

언젠가 티비에서 석유나 가스를 사용하지 않고 며칠을 살아가는 실험을 하는 걸 본적이 있는데

그게 결코 쉬운건 아니었지만 그렇게해서 밥을 하고 냉장고를 돌릴 수 있다는 사실이 참 놀라웠어요,

특히나 기름한방울 안나는 나라에서 매일같이 기름값이 하늘높은 줄 모르고 오르고 있으니

이런 대체에너지를 만들 수 있다면 한개씩 실천해 나가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이 책에서는 필요없는 전기를 끄거나 코드를 뽑는것도 에너지를 절약하는 방법이라고 알려줘요,

아직 자전거페달을 밟거나 풍력을 이용하고 똥을 모아 가스를 만드는일이 어렵다면

집에서 실천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만은 꼭 실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하네요!

그러니까 이 책의 제목은 우리 아빠가 너무 자랑스러워서 하는 부르짖음이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