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만세 그림이 있는 동시
이상교 지음, 이혜리 그림 / 미세기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 이상교 작가의 [아빠하고 나하고 만든 꽃밭에]라는 아빠를 그리워하는 시같은 그림동화를 보고

어릴적 꽃밭을 가꾸기를 좋아하는 아빠와의 추어을 떠올리게 하는 작가의 감성에 반했었다.

커다란 수첩 모양 처럼 크고 길쭉한 책에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시킬 재미난 말들로 동시를 담아 놓은

이 책은 손에 들고 파리라도 한마리 잡아야 할것처럼 손에 잡힐듯한 곤충그림이 무척 인상적이다.

 

 

똑!

 

조심해,

개미!

 

우스운 일 있어도

허리 잡고

데굴데굴 구르며

까르르 깔깔

웃어대지 마라.

 

그렇잖아도 가느다란 허리

똑,

끊어질라!

 

아이들의 가장 큰 관심사이며 관찰 대상이 되는 개미는 표지 모델이 될만한 곤충이다.

시간 가는줄 모르고 줄지어 부지런히 일만하는 개미들 꽁무늬를 쫓아 다니다 보면

저보다 큰 과자와 먹잇감을 짊어지고 가는 모습에 놀라고 친구가 간길만 쫓아가는 것이 참 재미나다.

그런데 정말 너무 웃다보면 저 잘록한 허리가 똑 끊어질거 같기만 한데 개미도 웃을줄 알까?

 

 

 

 

세모난 머리에 눈이 매서워 보이면서도 생김새가 참 신비로워 보이기까지 하는 사마귀의 낫같은 발!

곤충들 중 가장 강력한 무기를 지닌것만 같고 가만 앉아 있는 모습으로도 장군같은 위엄이 느껴지는데

그 사마귀 머리위에 왕관을 씌워준걸 보니 작가의 사마귀에 대한 각별함이 느껴지기도 한다.

게다가 사마귀 대왕도 아닌 사마귀 여왕님이라는 표현은 은근 여자도 얼마든지 용감할 수 있다는 표현?

 

 

 

 

입맞춤

 

붕,부우웅-

부웅 붕붕- 

가까이 오면

침 한 방 콱 놓을 테다.

붕, 부우웅.

 

내게는 그러면서,

 

꽃에게는 다가가

붕, 부우웅-

부웅부웅-

달콤한 소리로

어르고 달래며 입맞춤한다.

 

쪽!

 

뭐 생각하기 나름이라지만  붕 붕 날아다니는 꿀벌과 꽃잎과의 관계는 그런지도 모르겠다.

사실 꽃들의 짲짓기를 도와주기도 하는 꿀벌이 꽃들에게는 저렇듯 사랑스러워 보일지도 모르겠다.

꽃에게는 발이 없어 자신의 짝에게는 직접 사랑의 입맞춤을 전하지 못하니 꿀벌은 사랑의 메신저!

고정관념처럼 박혀 있던 무섭기만 한 꿀벌이 단숨에 사랑스러운 곤추으로 바뀌어지는 순간이다.

 

소똥이 달디 단 쇠똥구리, 한 여름 소나기 같이 울어 대는 매미들,풀잎위를 춤추듯 뛰어 다니는 메뚜기,

꼬리에 집게를 단 집게 벌레, 냄새라면 남에게 지지 않을 노린재,조마조마하게 물위를 걷는 소금쟁이,

아가를 등에 업은 물자라 ,하두 작아 콧구멍속으로도 들어가는 하루살이,갈데 안갈데 가리지 않는 파리,

하두 빨라서 바퀴가 몇개인지 셀 수 없는 바퀴벌레,좀 좀 좀 파먹으며 구멍을 내는 좀벌레,

그리고 빤들 빤들 등껍질에 까만 점이 너무 예뻐 단추 삼고 싶은 무당벌레까지 모두 16종의 곤충들을

작가는 우리가 곤충을 바라보는 시각을 좀 바꿔 보라는듯 손에 잡힐듯한 생생한 곤충 그림과 함께 

재미난 표현으로 곤충들의 색다른 모습들을 동시 한편으로 만들어 놓아 흥미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