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 세계사 1 - 선사 시대부터 통일 제국의 형성까지 통통 세계사 1
곽민수 지음, 황순영 외 그림 / 휴이넘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사라는 말만으로도 너무도 광범위해서 공부에 지친 우리 아이들은 더럭 겁부터 낼지도 모르겠네요!

우리역사도 다 모르는데 언제 세계역사를 공부하냐며 못마땅한 얼굴로 한숨을 쉬고 있을까요?

그런데 우리가 평소 관심을 가지고 흥미롭게 생각했던  이집트의 피라미드나 중국의 진시황 이야기나

고대 그리스 이야기등이 모두 세계사와 연관된 이야기라고 하면 아이들이 좀 더 가깝게 생각하게 될까요?

 

이 책은 옛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 놓듯 대화체 형식으로 쓰여져 있어

아이들이 책을 읽다가 자기도 아는 이야기가 나오면 저도 모르게 혼잣말을 할지도 몰라요,

사실 역사란 구군가 겪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이 아니라 발굴된 유물이나 기록을 통해서

역사학자들이 나름 추측하고 재 구성해 이야기로 탄생시킨 것이니 그래서 이야기'사'자가 들어가나봐요,

우리의 옛날이야기를 넘어 세계의 옛날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조금은 쉽게 느껴지겠죠!

 

 

 

 

책장을 펼치니 사진과 그림과 지도가 함께 놓여 있고 이야기가 정밀 재미나게 펼쳐지더라구요,

세계사를 공부할때는 언제나 그렇지만 어디쯤의 이야기인지 알 수 있는 세계지도를 펼쳐 놓아야 해요,

물론 이 책에도 세계지도가 흥미롭게 그려져 있는데다 이시기의 우리나라 역사도 알려주고 있어요,

 

 

 

 

책의 이야기중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전혀 그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어떻게 멸망했는지 모르는 인더스문명!

특히 인더스 문명이 남긴 최대의 도시 모헨조다로의 공중목욕탕이나 구운벽돌과 하수처리시설등은

지금 시대에 뒤지지 않는 정말 뛰어난 건축기술과 문명인거 같아요,

발굴된 사람들의 유골의 모양을 보고 외침을 받았다거나 유적을 보고 홍수 피해를 입었거나 혹은 농사를 짓고

벽돌을 굽기 위해 너무도 많은 나무들을 베어내다보니 자연이 망가져서 그렇다고들 추측만 할뿐이에요!

자연을 함부로 하다 멸망했는니도 모른다하니 아이들은 아마도  남의 얘기가 아니라고 생각하지 않을까요?

 

참 친절하게 설명이 잘 되어 있는 이 책에는 원시인류의 진화 이야기를 하면서 석기시대를 시작으로

세계 4대분명으로 불리는 메소포타미아, 이집트, 인더스, 황허 문명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세계의 사회, 정치, 풍습등 다양한 문화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를 쉽고 재미나게 들려주고 있답니다.

'그때 그 사건'이라는 페이지에는 사람이 어떻게 생겨났는지 영원한 생명을 얻은 오시리스 왕이라든가 하는

아이들이 흥미로워할 신비로운 이야기들을 들려 주고 있으며

'그때 그 사람'이라는 페이지에서는 함무라비 왕이나 이집트의 투탕카멘, 트로이를 발굴한 슐리만등

아이들에게 흥미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그 시대의 역사속 인물에 대한 재미난 이야기를 합니다.

마지막 '세계사 돋보기' 페이지에서는 사람이 언제부터 지구에서 살았는지, 이집트의 상형문자,

중국의 이름이 왜 china인지 하는 세계를 보는 시각을 넓힐 수 있는 이야기도 있답니다.  

 

대화체로 쓰여진 이 세계사 이야기를 듣다보면 흥미진진하고 재밌어서 시간가는줄 모를거 같아요,

게다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세계사의 비밀을 파헤쳐 보고 싶은 마음이 들지도 모르겠네요,

언제나 그렇지만 책은 역시 재밌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데 이 책이 바로 그래요,

이제 막 세계사를 배우기 시작하는 친구나 배우고 있는 친구에게 강추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