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ㄱ ㄴ ㄷ 비룡소 창작 그림책 7
박은영 글.그림 / 비룡소 / 199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글자를 모를때 그냥 재미난 책을 자꾸 보여주며 읽어 주다 보면

저절로 한글을 깨치는 모습을 종종 보고는 한다.

그래서 엄마들은 우리 아이가 천재가 아닐까 생각하게까지 만드는 그 글자를

다른 책에서 읽어보라 하면 아이들은 전혀 읽지 못하는 모습에 실망하고 마는데

하지만 분명 한글을 읽고 쓰는 나이가 되면 어느새 한글을 읽고 쓰는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쪽엔 간단한 문장의 한글을 적고 한쪽엔 한폭의 멋진 수채화 그림을 담아

아이는 그림을 보며 엄마가 책을 읽어 주는 소리를 음악처럼 듣게 되는 멋진 한글 그림 동화다.

처음엔 분명 엄마 혼자 '기다란 기차가' 이렇게 외치게 되지만 점 점 책을 읽을때마다

엄마의 소리에 맞춰 구령에 맞추듯 따라 하게 되는 한글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책이랄까?

 

 

 



[그림출처:기차 ㄱㄴㄷ 본문]

 

또한 짧은 문장 위에 적혀 있는 그림같은 한글의 자음을 보며 아이들은 저절로 그 소리를 익히게 되고

또 그 글자가 어떤 단어와 연관지어 지는지를 기억하게 되는 연상 효과 또한 알게 모르게 작용하게 된다.

그래서 어디선가 비슷한 모양의 글자를 보게 되면 아이들은 이 글자를 기억하고 아는체 하며 은근 잘난체 할지도 모른다.

그렇거나 말거나 엄마는 그냥 아이에게 멋진 그림과 함께 재미나고 신나게 말놀이를 하듯 읽어주다 보면

어느날은 아이 혼자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사실 우리 아들 어릴적에 이 책을 어찌나 좋아했던지 도서관에만 가면 제일 먼저 뽑아 오는 책이었다.

몇번을 읽어주었더니 책을 혼자 척척 읽어 내는 모습을 보며 엄마는 아들바보가 되었었던 기억이 난다.

일단 우리 아이들이 어려서는 한글에 대한 호기심과 친근함을 길러 주어야 하는게 우선이다 .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우리의 작가가 쓴 보기 드물게 참 좋은 책이란 생각을 하는데

준영(기역,니은,디귿)이란 책과 짝을 이루어 함께 보여주면 더 좋은 한글 그림 동화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