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마이 퓨처 블루픽션 (비룡소 청소년 문학선) 53
양호문 지음 / 비룡소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소설을 읽고 있으려니 칠전팔기? 오뚜기? 맨발의 청춘? 뭐 그런 단어들이 줄줄이 떠올랐다.
아마도 헝그리 정신으로 똘똘 뭉친 상위 1프로에는 들만한 그런 주인공의 이야기가 아닐까?
게다가 성격마저 낙천적이며 무척이나 현실적이라는 것이 요즘 아이 같지 않게 철이 들어있다.
어려서 직업병으로 아버지를 잃고 엄마의 벌이로 근근이 생활을 이어가는 주인공의 집은
정신지체장애를 가진 형과 형보다는 덜하지만 그래도 좀 모자란 누나와 주인공 이렇게 네식구가 산다.
어쩌면 세상 풍파 다 겪어 내면서도 흔들리기만 할뿐 절대 쓰러지지 않는 주인공의 이름까지 세풍일까? 

요즘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는 소설을 영화한 [완득이] 또한 불우한 조건은 다 가지고 있지만
인생의 멘토와도 같은 좋은 선생님을 만나 세상에 굴하지 않는 모습에 유쾌통쾌한 기분을 느끼게 했는데
멘토는 없지만 온갖 짐을 다 짊어지고 있는 주인공이 몇번이나 좌절을 겪으면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오뚜기처럼 벌떡 벌떡 일어나 꿋꿋이 살아가는 모습에서 제2의 완득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장세풍은 다리를 절룩 거리는 엄마가 너무도 안쓰러워 자신의 용돈은 자신이 알아서 해결하는데다
집에서는 장사를 나간 엄마를 대신해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하고 온갖 집안일을 군소리 없이 해내고
학교에서는 성적은 늘 밑에서 기지만 학교 수위 아저씨를 도와주기도 하는 착한 심성을 가진 아이다.
학교 채벌에 대해 선생님에게 항변하며 선생님을 꼼짝 못하게 하던 장면에서는 유쾌함을 느끼며
친구를 괴롭히던 놈의 목을 물어 뜯어 놓는 뚝심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통쾌하기까지 하다.
결국 자신은 학업을 더이상 이어 갈 수 없음을 직시하고 학교를 쉬고 알바를 찾아 나서는 장면에서는
그저 세풍에게 아직은 배울 권리를 지킬 수 있게 해 주는 세상이 아니라는 사실이 안가깝기만 하다 .

엄마는 배우지 못해 억울하게 죽음을 당해야했던 아버지의 일로 사람은 배워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세풍은 근근히 생활을 유지해 가고 있는 지금의 자신의 삶에서 주입식 교육과 폭력을 일삼는 학교는
당장 먹고 살기도 버거운 삶을 해결해 줄 수 없다는 사실에 공부는 나중으로 미루게 된다.
집안 형편이 어렵다고 비뚤어지거나 나몰라라 하지 않고 엄마를 도와 집안의 경제를 책임지려는 세풍이
알바를 하며 또 사회에서 당하는 부당함들을 만나게 될때면 세상 참 너무하는구나 싶은 생각마저 든다.

이제는 세풍이가 돈도 벌고 여친을 만나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되겠지 하는 독자의 바램을 비웃듯
작가는 계속되는 불운을 겪게 하면서 그렇게 세상은 호락호락 하지 않다는 사실을 여지 없이 보여 준다.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더이상의 불행은 없겠지 싶을 정도로 망가진 세풍이지만 그래도 좌절하지 않고
더욱 용기를 내어 세상과 맞붙어 보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게 하는 힘은 세풍의 어디에서 나오는걸까?
정말 세풍이라는 이름때문인지 세상 풍파 그 어떤 어려움도 장세풍 앞에서는 바람앞에 촛불이다.

전교 1등을 하고도 하나도 행복하지 않은 친구가 1등을 빼앗기고 결국 자살을 하는등
공부가 세상의 전부인양 그렇게 일괄적인 학교 입시 교육에 매달려 있는 우리 아이들에게
장세풍처럼 공부는 학교에서만 하는것이 아니라 세상 풍파를 다 겪어 내며 얻어지는
스스로 깨우치는 인생공부야 말로 돈주고도 살 수 없는 값진 것이란 사실을 알게 하는 책이다. 

'세상아, 기다려라! 장세풍이 간다!'라고 외치듯 그렇게 살아가는 세풍이가 행복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