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릉천에서 물총새를 만났어요 자연과 나 7
이우만 글.그림 / 마루벌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총새라고 하면 왠지 우리 나라와는 아주 먼 나라에나 존재하는 새일거 같은 생각이 들죠?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도 물총새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아세요? 
그것두 아주 가까운 곳에 물총새가 있더라구요,   

이책의 저자는 자신이 직접 보고 겪은것을 사진으로 담아와서 그림으로 그리기를 즐긴답니다.  
어느날 북한산 자락에 있는 창릉천이라는 하천에서 이 물총새를 만났다는군요, 
북한산이라고 하면 봄 가을로 산행을 자주 가는 곳인데 그 옆으로 흐르는 하천이 있지만 
그곳에 이렇게 예쁜 새들이 살고 있는줄은 꿈에도 몰랐네요, 
너무 주변 환경에 관심을 갖지 못한 내가 참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니 이 책을 더 유심히 봐 두었다가 작가가 알려준 새들을 꼭 찾아봐야겠어요,  

 

작가를 따라 다니며 창릉천 여기 저기에 숨어 있던 귀엽고 사랑스러운 새들을 만나고 나니  
그저 쓸쓸하고 평범하기 그지 없었던 창릉천이 전혀 새롭고 특별한 공간이 되어 버린답니다. 
노랑 할미새가 먹이를 잡으려 비상하는 모습, 생김새도 비슷한 삑삑도요와 깝작도요, 
돌멩이 하나가 움직이듯 그렇게 살아 움직이는 노란테안경을 쓴 꼬마 물때세의 모습, 
정말이지 어디에 이렇게 작고 이쁘고 사랑스러운 새들이 숨어 있었던 걸까요? 
역시 보물을 발견할 줄 아는 눈을 가진 사람은 따로 있나 봐요! 

  

작가가 쇠백로에게 눈길을 주고 있던 어느 순간 '삐비빅~'하는 소리와 함께 파란 물총새를 만난답니다.  
작가 만큼이나 책을 보는 우리들도 그렇게 반가울수가 없네요,  
게다가 물총새가 파닥 거리는 물고기를 사냥하는 모습을 파노라마 영상처럼 그려내고 있어  
한편의 슬라이드 영상을 보고 있는듯 생생하게 전해져 옵니다.  

 

 

 이젠 작가처럼 우리의 관심사도 온통 파란 물총새에게 쏠려 있게 됩니다.  
여기 저기로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물총새가 있는 이 창릉천은 이제 그냥 하천이 아닙니다.  
참으로 신기한것이 누군가에게 반하게 되면 주변의 모든것이 다 좋아보이니 마술을 부리는듯하
요! 
북한산을 찾아가게 되면 길가에 흐르는 하천을 이제는 무심코 지나치지 못할듯 합니다.  

   

책의 뒷편에는 책속에서 만났던 새들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자상하게 소개해놓고 있습니다.
또한 이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창릉천의 온갖 새들과 물총새를 만날 수 있었던 내게
궂이 그곳이 아니더라도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두고 살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했습니다. 
자연속에서 살아 숨쉬는 모든 생명들은 참으로 놀랍고 신비스러운 마술사들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